아베 “내가 김정은 만나야”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11:3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러 수단으로 의견교환 중
영국 방문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영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영국 총리가 10일(현지시간) 런던에서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의 영접을 받고 있다.                2019.1.10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국 방문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영국을 방문한 아베 신조 영국 총리가 10일(현지시간) 런던에서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의 영접을 받고 있다.
2019.1.10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0일(현지시간) “다음에는 내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마주 봐야 한다”며 북일 정상회담 개최 의지를 재차 표명했다.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런던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양자회담을 가진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북일 정상회담 실현을 위한 물밑 협상에 관해 “베이징(北京)의 대사관 루트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해 (의견)교환을 하고 있다. 협상에 영향을 줄 우려가 있으므로 자세한 내용은 (발언을) 삼가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는 지난해 6월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문제 해결을 명분으로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일정을 조율하라고 관계 당국에 지시한 것으로 일본 언론에 보도된 바 있다.

일본 언론은 지난해 11월 아베 총리의 측근으로 일본 정보당국 수장인 기타무라 시게루 내각정보관과 북한 고위 관리가 몽골에서 극비리에 회담했다는 등 북한 측과의 비공식 접촉설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현재까지 이와 관련한 상황 진전 등이 구체적으로 알려진 것은 없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지난해 3월 북일 정상회담 추진 여부와 관련 “북한과는 양측 정부 간 협의나 중국 베이징 대사관 루트 등 다양한 기회와 수단을 통해서 (의견을) 교환해 왔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새해 들어 지난 1일 산케이신문 및 닛폰방송을 통해 공개된 ‘신춘대담’에서 일본인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김 위원장과 만나고 싶다는 입장을 또다시 밝혔다.

이석우 선임기자 jun8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