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랑 조끼 시위대가 과속 단속 카메라의 60% 망가뜨리는 이유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07:4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 EPA 자료사진
노랑 조끼 시위대원들이 프랑스 전역의 과속 단속 카메라 가운데 60% 정도를 망가뜨려 도로 안전과 많은 이들의 생명을 위험에 처하게 하고 있다고 크리스토프 카스타너 프랑스 내무부 장관이 10일(현지시간) 개탄했다.

정부의 유류세 인상 방침에 항의하기 위해 시작한 노랑 조끼 시위에 참가하는 이들은 과속 단속 카메라가 가난한 이들로부터 돈을 빼앗아가는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고 느껴 카메라를 훼손하고 있다. 이 소식을 전한 영국 BBC의 휴 쇼필드 파리 특파원도 프랑스 어디를 가도 카메라에 페인트를 칠하거나 검정 테이프로 제 기능을 못하게 만든 과속 단속 카메라를 쉽게 발견할 수 있다고 증언했다.

그런데 눈에 띄는 것은 프랑스 전국에 설치된 과속 단속 카메라가 3200대 밖에 되지 않는다는 것이었다. 카스타너 장관의 성명은 구체적으로 얼마만큼 카메라가 훼손됐는지 밝히지 않았지만 BBC는 이 가운데 절반 이상이 훼손됐다고 전했다.

사실 노랑 조끼 시위라고 이름 붙여진 것 자체가 이 나라의 모든 운전자들이 차량을 운전하려면 눈에 잘 띄는 색깔의 조끼를 입어야 한다고 도로교통법이 개정된 것에 반발하면서였다. 지난해 초에는 주요 도로의 속도 제한을 시속 90㎞에서 80㎞로 낮추자는 정부 방침이 논란이 됐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