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년회견] “남녀 지지율 격차, 젠더 갈등 때문 아냐… 관점 차이는 있어”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0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대 지지율 논란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20대 남녀의 국정지지율 차이와 관련한 질문에 “젠더 갈등 때문에 지지도 격차가 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남녀 간 젠더 갈등이 심각하고 그런 갈등이 있다는 건 잘 알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그게 특별한 갈등이라 생각하지 않는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사회가 바뀌는 과정에서 생기는 갈등이다. 여전히 난민, 소수자 문제 갈등이 있기 마련”이라면서 “그런 갈 등을 겪으며 사회가 성숙한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다만 “지지도가 낮다면 ‘정부가 희망을 주지 못하고 있다’고 엄중하게 생각해야 한다”며 “20대 남녀의 지지도 차이가 있다면 ‘희망적 사회로 가고 있느냐, 희망을 못 주고 있느냐’는 관점 차가 있을 거라고 본다”고 했다. 이어 “젊은 사람에게 희망을 주는 사회가 되고 더 잘 소통하기 위한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 사회는 선진국 기준으로 젠더 불평등이 가장 심한 사회로 지난해 미투 운동 등 거리 시위를 나온 여성의 목소리를 들었나’라는 여성 외신기자의 질문에 “부끄러운 현실이라 인정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새 정부 들어서 고위 공직에 여성이 더 많이 진출토록 하는 노력을 비롯, 유리천장을 깨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했다. 또 “일과 가정의 양립에서도 출산휴가, 육아휴직을 충분히 사용할 기회를 주는 데 큰 진전이 있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양성 간 차이가 서로에게 불편과 고통을 주지 않도록 모든 성이 함께 평등하게 경제·사회활동, 행복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1-11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