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신년회견] “언론인 기용 비판받겠지만 권언유착 없어” “盧실장 취임, 친문 강화라면 任 섭섭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1-11 0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직 언론인 발탁·친문체제 논란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신년회견에서 MBC 논설위원을 지낸 윤도한 국민소통수석과 한겨레신문 선임기자를 지낸 여현호 국정홍보비서관이 언론인에서 청와대로 직행해 논란을 빚은 것과 관련, “현직 언론인이 바로 오는 것이 괜찮냐고 비판하면 달게 받을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공정한 언론인으로서 사명을 다해 온 분들은 공공성을 살려온 분들이라고 생각한다”며 “권력에 야합하는 분들이 아니라 공공성을 살려온 분들이 청와대로 와서 공공성을 잘 지킬 수 있게 해 준다면 좋은 일이다. 청와대도 새로운 관점, 시민적 관점, 비판 언론의 관점을 제공받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일부 언론의 ‘권언유착’이 있었다. 정권은 특혜를 주고, 언론은 비호하고, 권언유착을 강화하려고 현직 언론인을 데려오는 것은 좋지 않다고 저도 비판했었다”며 “그런 관계가 지금 정부는 전혀 없다고 자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회견 뒤 “두 분의 평소 보도·기사를 관심 있게 지켜봤고, 평판도 알고 있지만 친분이 없고 마주 앉아 본 적도 없다”고 말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노영민 비서실장 취임으로 친문(친문재인) 색채를 강화했다는 평가에 대해 “조금 안타깝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는 다 대통령 비서이기 때문에 친문 아닌 사람이 없는데 더 친문으로 바뀌었다고 하면 물러난 임종석 실장이 섭섭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노 실장은) 강기정 정무수석과 마찬가지로 3선을 거쳤고, 다음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문재인 정부의 성공만을 위해 헌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며 “정무 기능을 강화했다고 봐 달라”고 했다.

임일영 기자 argus@seoul.co.kr

2019-01-11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