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청래, 김예령 기자 비판 “구체적 질문을 하라”

입력 : ㅣ 수정 : 2019-01-10 2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뜬구름 잡는 이미지에 기반한 질문 안 돼”
정청래 전 의원. 연합뉴스

▲ 정청래 전 의원. 연합뉴스

정청래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태도 논란을 빚은 김예령 경기방송 기자의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 질문에 대해 “구체적인 답변을 원하면 구체적인 질문을 하라”고 비판했다.

정 전 의원은 트위터에 최경영 KBS 기자의 비판 발언을 담은 기사를 인용한 뒤 “구체적인 질문을 하려면 구체적인 자료를 준비하고 공부하라. 뜬구름 잡는 이미지에 기반한 질문은 하지마라”고 지적했다.

김 기자는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문 기회를 얻었지만 자신의 소속과 이름을 밝히지 않고 질문을 던졌다. 김 기자는 문 대통령을 향해 “경제 기조를 바꾸시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시려는 그런 이유에 대해서도 알고 싶다.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라고 질문했다.

이후 김 기자는 미디어오늘 인터뷰에서 “구체적인 질문에 문 대통령의 답변이 늘 한결같았기에 그냥 훅 들어간 감은 있다. 대통령이 ‘자신있다’고 답

변하시길 바랐다”고 밝혔다. 최 기자는 이날 페이스북에 “조금 더 공부를 하라. 너무 쉽게 상투적인 내용으로 질문하지 말고. 그렇게 해서 어떻게 막강한 행정권력, 대통령을 견제한다는 말이냐”라고 지적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