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 불은 월화극 싸움… tvN ‘왕이 된 남자’ 2회만에 1위

입력 : ㅣ 수정 : 2019-01-09 1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tvN ‘왕이 된 남자’ 티빙 홈페이지 캡처

▲ tvN ‘왕이 된 남자’
티빙 홈페이지 캡처

월화극 싸움에 불이 붙었다.

9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30분에 2회가 방영된 tvN ‘왕이 된 남자’는 시청률 6.6%를 기록, 월화극 1위 자리에 올랐다. 30분 늦게 시작한 KBS 2TV ‘동네변호사 조들호2’는 5.9%-6.8%로 전날보다 다소 내려앉으며 월화극 1위를 빼앗겼다. MBC TV ‘나쁜 형사’는 5.7%-5.9%, SBS TV ‘복수가 돌아왔다’는 4.9%-5.4%를 기록했다. 오랜만에 지상파 평일 미니시리즈가 나란히 5%를 넘었음에도 압도적이지는 못해 tvN에 선두를 내줬다.

‘왕이 된 남자’는 잦은 변란과 왕위를 둘러싼 권력 다툼에 혼란이 극에 달한 조선 중기, 임금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를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여진구가 왕과 광대를 오가며 원맨쇼를 하다시피 극을 이끈다. 이제 2회 방송인데 원작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의 절반가량을 소화하며 앞으로 남은 이야기들에 대한 궁금증을 낳았다.

‘왕이 된 남자’가 지난해 시청률 14%를 돌파한 ‘백일의 낭군님’을 넘어설 tvN 월화극이 될지에 관심이 쏠린다.

‘동네변호사 조들호2’는 잘나가는 검사 조들호가 검찰의 비리를 고발해 나락으로 떨어진 후 인생 2막을 여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박신양이 전편과 동일하게 주연을 맡았고, 악역을 맡은 ‘악역 장인’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나쁜 형사’는 신하균의 원맨쇼에도 불구하고 살인마가 어떤 위험에도 불구하고 계속 살아서 다시 나타나 ‘고구마 전개’가 이어지고 있다. ‘복수가 돌아왔다’는 유승호·조보아 등 남녀 주인공의 호연이 입소문을 타고 있다.

이슬기 기자 seulg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