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스타메이커’ 디자이너 하용수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9-01-07 0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90년대 스타메이커’ 디자이너 하용수 별세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90년대 스타메이커’ 디자이너 하용수 별세
연합뉴스

패션디자이너이자 1990년대 ‘스타메이커’로 불렸던 하용수씨가 간암 투병 끝에 지난 5일 별세했다. 69세. 고인은 1969년 TBC 공채 탤런트 7기로 데뷔했다. 이장호 감독이 연출한 ‘별들의 고향’(1974)을 비롯해 ‘명동에서 첫사랑을’(1974), ‘게임의 법칙’(1994) 등 다수의 영화에 출연했다. 이후 패션계에도 발을 들여놓은 고인은 의류업체 ‘베이직’을 세운 뒤 ‘닉스’ 등 여러 브랜드를 디렉팅했다. 빈소는 서울 용산구 순천향대 서울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8일 오전 8시.

2019-01-07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