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벌떡 일어난’ 베트남 총리, 박항서 매직에 환호

입력 : ㅣ 수정 : 2018-12-07 01: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6일 아세안축구연맹 스즈키컵 2018 준결승 2차전에서 2골을 잇달아 넣자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가운데)가 자리에서 일어나 주위 사람들과 악수하며 기뻐하고 있다.

베트남축구연맹 영상 캡처/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