法보다 무서운 訓, 세상을 지배한다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9: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훈의 시대/김민섭 지음/와이즈베리/246쪽/1만 5000원
우리의 생각과 행동을 통제하는 말들이 있다. 부지불식간에 오랜 세월 우리의 몸을 지배해 온 시대의 언어들. 저자는 이 언어를 ‘훈’(訓)이라고 규정한다. ‘훈’은 가정, 학교, 군대, 회사, 국가에 이르기까지 일상 속에서 개인을 가르치는 데 사용된다. 부모가 자녀에게, 교사가 학생에게, 사장이 임직원에게, 정부가 국민에게 전달하는 이 말은 주로 ‘~해야 한다’, ‘~하면 안 된다’는 지침을 전달하거나 혹은 강요하는 ‘권력의 언어’다.
훈의 시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훈의 시대

학교의 ‘훈’은 교훈, 훈화, 급훈, 교가 등의 형태로 존재한다. 저자가 공립여자고등학교와 공립남자고등학교의 교훈을 조사한 결과 2018년 기준 여고는 ‘순결’ ‘정숙’ ‘배려’ ‘사랑’ ‘겸손’이, 남고는 ‘단결’ ‘용기’ ‘개척’ ‘책임’ ‘명예’ ‘열정’ 등이 강조됐다. 이런 ‘훈’들은 자연스럽게 여자다움과 남자다움을 특정하고 개인의 사고와 행위를 제한한다. 회사에서 마주하는 ‘훈’의 중심 키워드는 고객이다. ‘고객 최우선’, ‘고객 만족’, ‘고객이 왕’과 같은 문구가 기업의 비전, 슬로건, 경영목표 등으로 꼽힌다. 저자는 현장의 사원들이 왕이 된 소비자를 응대하면서 감정노동과 ‘갑질’의 고통을 짊어지게 됐다고 지적한다.

법보다 훈이 무서운 것은 가까운 곳 어디에나 아로새겨져 있기 때문이다. 저자는 시대의 논리가 우리를 잠식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훈을 만드는 것에 희망을 걸어야 한다고 조언한다. “우리는 끊임없이 의심하고 불편해하고 물음표를 가져야 한다. 큰 용기를 내거나 무언가를 포기해야 한다는 부담감 없이 ‘그거 한번 바꿔 볼까?’ 하는 말 한마디로 변화를 추동해 낼 수 있다. (중략) 이것은 대학생도, 회사원도, 한 집안의 부모들도 모두 할 수 있는 일”이라고.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18-12-07 3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