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만 넣는 김치냉장고? 칸칸칸 다기능 냉장고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기·술·쌀까지 보관…사계절 가전으로
김치소비량 줄었지만 김냉 시장은 증가
뚜껑식 3대 팔릴 때 스탠드형 7대 팔려


김장을 담그는 가구는 줄었지만, 김치냉장고는 사계절 가전으로 변신하고 있다. 생활패턴이 바뀌고 맞벌이 부부 등 소인 가구가 늘면서 김장철에 주로 팔렸던 계절 가전의 대명사 김치냉장고는 김치는 물론 고기, 열대과일, 술, 쌀 등 다양한 식품을 보관하거나 냉동 기능까지 추가된 ‘다기능 냉장고’로 쓰임새가 진화하고 있다.

최근 보건복지부 조사에 따르면 국민 1인 하루 김치 소비량은 지난 2007년 81g에서 2014년 63g으로 24% 감소했다. 언뜻 생각하면 김치냉장고 수요도 줄었을 듯 하지만 그렇지 않다. 국내 김치냉장고 시장은 2013년 105만대, 2014년 110만대, 2015년 120만대, 2016년 이후 130만대로 추정된다.

가전업계 관계자는 6일 “1990년대부터 본격적으로 형성된 김치냉장고는 과거 구매 고객들의 교체 수요가 꾸준한 데다 ‘서브 냉장고’로 확고히 자리매김하면서 시장 규모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업계에 따르면 3~4년 전만 해도 김치냉장고의 4분기 판매량이 연간 전체 판매량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그러나 지난해는 40% 수준으로 비율이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1~8월 판매량은 기존 30%에서 40% 중반까지 증가했다. 김장철에 관계없이 제품을 구매하는 소비자가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는 의미다. 여기에 종류별 김치 보관 기능은 기본이고 염분 농도, 아삭한 정도 등 다양한 입맛을 만족시키는 동시에 여러 신선 식품을 보관하는 용도로 김치냉장고를 사용하는 이들도 늘었다.

소비자 선호 모델도 뚜껑식에서 스탠드형으로 바뀌었다. 스탠드형 및 뚜껑형 판매량 비중은 2015년 5대5에서 2016년 7대3 수준으로 역전된 데 이어 올해는 스탠드형 비율이 70% 이상 올라갈 것으로 예상된다. 금액 기준으로는 스탠드형이 시장의 80% 이상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관계자는 “스탠드형 제품은 뚜껑형 대비 큰 저장용량, 사용편의성을 갖춘 데다 식품을 넣고 꺼낼 때 허리를 굽힐 필요가 없어 몸에 무리가 적다”고 설명했다. 김치냉장고에 보관하는 식품 종류가 다양해진 것도 스탠드형으로 디자인이 바뀐 이유 중 하나다.

2018-12-07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