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유위니아 딤채 18종 26개 모드 맞춤냉각 OK…대우전자 클라쎄 1인가구 안성맞춤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9: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우전자와 대유위니아는 김장철인 지난달 말 김치냉장고 하루 최대 판매량을 각각 경신하는 기록을 세웠다. 대우전자 관계자는 “열대과일부터 술 보관, 고기 숙성 등 특화 모드, 소형 제품을 냉동고로도 활용할 수 있는 틈새 기능이 호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대유위니아 딤채 스탠드형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유위니아 딤채 스탠드형

대우전자 2019년형 클라쎄 김치냉장고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우전자 2019년형 클라쎄 김치냉장고

대유위니아의 딤채 스탠드형 신제품은 저장실마다 각기 다른 냉각기를 사용하는 ‘오리지널 냉각’ 기술을 강화했다. 1대의 김치냉장고로 최대 4대 제품까지 효과를 낼 수 있는 맞춤 냉각 기능이다. 또 김치 보관을 포함해 총 18종 26개 모드의 채소, 과일, 주류, 장류 등 다양한 식재료 보관이 가능하다. 특히 신선 보관실 안쪽에 냉동육을 빨리 해동해 주는 ‘고메 플레이트’를 채용했다. 바나나, 아보카도, 레몬 등 보관이 까다로운 열대과일 10종 특별 보관 모드도 추가했다. 지난해 청국장 숙성 기능에 이어 올해 묵은지 발효 기능이 새로 생겼다.

대우전자의 클라쎄 스마트 컨버터블 소형 김치냉장고는 실용성에 집중했다. 102ℓ급 제품으로 제품 전체를 냉동고, 냉장고, 김치냉장고로 변환해 사용할 수 있다. 내년 신모델에는 집에서 술을 마시는 ‘혼술족’을 위한 ‘술(酒)장고’ 기능이 들어갔다. ‘스페셜 주류보관’을 선택하면 소주·맥주 등 주류별로 가장 맛있는 온도로 보관할 수 있다. ‘소주 슬러시 모드’는 소주를 얼지 않는 최적 온도로 보관해 슬러시 소주로 만들어 준다.

2018-12-07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