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스톱’ 매각가 4000억대로 뛰나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8: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편의점업계 출점 거리제한 부활 여파
점포 대규모 확대 마지막 기회로 여겨
1대주주 등 몸값 인상 등 추가조건 검토

최근 편의점 업계가 자율규약안을 발표하면서 18년 만에 출점 거리 제한이 부활한 가운데 업계에서는 ‘미니스톱 인수전’이 더욱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2500여개의 점포를 보유하고 있는 미니스톱을 인수하는 것이 대규모 점포 확대의 마지막 기회로 여겨지면서 몸값이 빠르게 뛰고 있다는 분석이다.

6일 업계에 따르면 미니스톱의 최대 주주인 일본 이온그룹과 매각 주관사인 노무라증권은 가격 인상 등의 조건을 포함한 인수 후보자들의 추가 제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지난달 안으로 마무리될 것으로 보였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이 장기화되는 모양새다. 업계에서는 당초 3000억원 초중반으로 예상되던 미니스톱 매각 가격이 4000억원 이상까지 오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이번 인수전에는 유통 대기업인 롯데와 신세계, 사모펀드 글랜우드프라이빗에쿼티(PE)가 참여했다.

국내 편의점 점포 수는 지난 10월 말 기준 CU가 1만 3109개로 가장 많았고, GS25는 1만 3018개로 집계됐다. 롯데가 운영하는 세븐일레븐이 9548개, 신세계가 운영하는 이마트24가 3564개, 미니스톱이 2533개를 각각 기록했다. 만약 롯데가 미니스톱을 인수하면 1만 2000개를 넘게 돼 CU와 GS25를 바짝 추격할 수 있게 된다. 또 이마트가 인수할 경우에는 한 번에 점포를 두 배 가까이 늘리는 셈이다. 특히 신규 출점이 사실상 어려워진 현시점에서는 더욱 구미가 당기는 조건이다. 두 기업이 미니스톱 인수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이는 이유다.

일각에서는 인수 후에 기존 미니스톱 점주들의 이탈 방지 부담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자율규약안 내용에 따라 가맹점주의 폐점 부담이 완화될 수 있는 까닭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8-12-0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