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회장 7년 만에 베트남에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 참석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8: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 화락 하이테크 단지에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 후 김승연(앞줄 오른쪽 두 번째) 한화그룹 회장와 베트남 쯔엉호아빈(앞줄 오른쪽 첫 번째) 수석 부총리가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6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 화락 하이테크 단지에 있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 후 김승연(앞줄 오른쪽 두 번째) 한화그룹 회장와 베트남 쯔엉호아빈(앞줄 오른쪽 첫 번째) 수석 부총리가 생산라인을 둘러보고 있다.
한화그룹 제공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011년 이후 7년 만에 베트남을 방문했다. 김 회장은 6일 베트남 하노이 인근 화락 하이테크 단지에서 열린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항공기 엔진부품 신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 약 10만㎡ 규모의 공장은 베트남에 최초로 들어서는 대규모 항공엔진 부품 공장으로, 국내의 창원공장이 고부가 제품군 생산과 베트남 공장에 대한 기술 지원을 하며 베트남 공장은 가격경쟁력이 요구되는 제품군 생산을 담당한다.

김 회장은 이날 베트남 증시 시가총액 1위 기업인 빈그룹의 팜넛부옹 회장을 만나 제조와 금융 분야에서의 협력관계 구축과 베트남에서의 사회공헌활동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등 베트남에서의 사업 확대를 모색하고 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8-12-0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