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4주째 내려… 경기도 하락 반전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남4구 0.14% ‘뚝’… 전국 시세 0.05%↓
전셋값도 지난주와 같은 0.07% 떨어져

서울 아파트값이 4주 연속 내렸고 낙폭도 커졌다. 경기도 아파트값도 하락세로 돌아섰다.

한국감정원이 6일 발표한 주간 아파트값 동향 조사에 따르면 0.06% 떨어졌다. 지난주보다 낙폭이 0.01% 커졌다. 강남 4구 아파트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14% 하락했다. 용산구도 0.15% 내렸고, 동작구는 0.08% 하락하는 등 주요 지역 아파트값 낙폭이 커지고 있다.

실수요자 중심으로 거래가 이뤄졌던 강북 지역 아파트값도 떨어졌다. 성북구는 0.03% 내리면서 지난해 4월 마지막 주 하락한 이후 1년 7개월여 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도봉구 아파트값도 0.02% 떨어지면서 1년 3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경기도 아파트값도 하락세로 돌아섰다. 경기도 아파트값 하락세 전환은 8월 첫째 주 이후 17주 만이다. 성남 분당구 아파트값이 0.18% 내리면서 낙폭이 커졌고, 과천시 아파트값도 0.02% 내렸다. 김포시와 수원 영통, 안양 동안구에서도 상승세가 멈췄다.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0.03%) 아파트값이 약세를 보이면서 전국의 아파트값은 0.05% 떨어졌고 낙폭도 확대됐다. 지방 아파트값은 여전히 하락세를 이어 갔다. 울산은 0.32%나 하락했고, 경남은 0.18% 내렸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주와 마찬가지로 0.07% 하락했다. 서울이 0.06%, 경기도가 0.10% 각각 하락했다. 지방 전셋값도 0.07% 내렸다.

한국감정원은 “서울 강남에서 시작된 ‘9·13대책’의 효과가 서울 강북, 경기도로 번지고 있다”며 “아파트값 하락세는 당분간 이어질 것 같다”고 말했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12-0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