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서대문 식당 가는 KT 직원들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마포·서대문 식당 가는 KT 직원들  6일 서울 광화문 KT 빌딩 앞에서 KT 직원들이 점심 식사를 하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KT는 아현지사 화재로 피해를 입은 인근 지역 상인들을 위해 본사 직원들이 마포와 서대문 인근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 마포·서대문 식당 가는 KT 직원들
6일 서울 광화문 KT 빌딩 앞에서 KT 직원들이 점심 식사를 하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KT는 아현지사 화재로 피해를 입은 인근 지역 상인들을 위해 본사 직원들이 마포와 서대문 인근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6일 서울 광화문 KT 빌딩 앞에서 KT 직원들이 점심 식사를 하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KT는 아현지사 화재로 피해를 입은 인근 지역 상인들을 위해 본사 직원들이 마포와 서대문 인근 식당을 이용할 수 있도록 버스를 운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8-12-0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