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배터리업체들 “2020년 대도약”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8: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가 하락… 출하 늘어 생산단가 감소
전기차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면서 국내 전기차 배터리 산업에 파란불이 켜졌다. 올해 4분기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부문이 처음으로 흑자 전환하는 것을 시작으로 국내 기업들의 전기차 배터리 사업이 2020년 본격적인 궤도에 오를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6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올해 4분기 전기차 배터리 사업 부문에서 처음으로 흑자 전환할 가능성이 높다. LG화학 관계자는 “4분기에 분기 기준 자동차 전지 분야의 흑자 달성을 전망하고 있다”고 밝혔다. 증권사들도 이를 뒷받침하는 리포트를 내놓고 있다. NH투자증권은 “양극재를 구성하는 메탈의 가격이 내려가 원가가 떨어졌고 출하량 증가로 생산 단가가 하락했다”면서 흑자 전환을 내다봤다.

LG화학은 전기차 배터리 사업의 실적을 따로 공개하고 있지 않다. 다만 전지사업본부는 전기차와 에너지저장장치(ESS) 배터리 등이 포함된 중대형 전지부문에서의 손실을 스마트폰과 노트북 등에 탑재되는 소형전지 부문에서 상쇄하는 구조인데, 4분기에는 전기차 배터리 사업에서 영업이익을 낼 것이라는 전망이다. 삼성SDI와 SK이노베이션 역시 2020년 전후로 전기차 배터리 부문이 흑자 전환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미래 먹거리에 대한 투자로 여겨졌던 전기차 배터리가 본격적인 수익 사업으로 전환하게 된다는 점에서 업계의 기대가 높다.

업계는 2020년을 기점으로 전기차 배터리 사업의 ‘퀀텀점프’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한다. 2020년을 전후로 글로벌 전기차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면서 수요가 가파르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가 2020년 전기차 보조금 정책을 폐기하면 중국 업체들과 진검승부를 벌일 수 있다는 점도 국내 업계에는 기회로 여겨진다. 한 번 충전으로 500~600㎞를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전기차가 출시되는 시점으로, 기술력이 높은 국내 업계가 출하량을 대폭 늘릴 수 있는 시기라는 전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국내 업계가 정부의 보조금 정책에 힘입은 중국에 시장 점유율을 빼앗기고 있다는 위기론도 제기된다. 그러나 업계는 니켈 함량을 70% 이상으로 높여 에너지 밀도를 높이는 NCM(니켈·코발트·망간) 배터리 등의 기술력에서 국내 업계가 앞서 있어 이 같은 우려는 ‘기우’라고 반박한다. 업계 관계자는 “중국 업체들의 기술력 추격이 지속되고 있으나, 앞으로는 에너지 밀도를 높여 배터리 용량을 안전하게 늘리는 기술력이 핵심”이라면서 “2020년 이후에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기술력 높은 국내 기업의 배터리를 선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8-12-07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