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행거리만큼 내는 자동차보험 성공할까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22: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화손보 ‘우버마일’ 내년 하반기 출시, 1㎞당 20~30원…기존 보험보다 저렴
한화손해보험이 SK텔레콤(SKT)과 손잡고 주행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내는 자동차보험(가칭 ‘우버마일’)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보험사들이 손해율 악화와 정비수가 인상 등을 이유로 보험료 2~3% 인상 계획을 가지고 있는 상황이어서 보험료 절감 효과가 확인되면 대규모 가입자 이동이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한화손보 관계자는 6일 “내년 하반기 출시를 목표로 자동차보험을 준비 중”이라면서 “주행거리만큼 보험료가 책정되는 보험은 그동안 없었던 걸로 안다”고 말했다. 한화손보가 새로 선보이는 자동차보험은 택시요금 개념과 비슷하다. 운전자가 주행 측정 장치를 차에 설치한 이후 실제 주행한 거리에 대해서만 매월 보험료를 정산하는 방식이다.

현재 일반적인 자동차보험은 1년치 보험료를 한꺼번에 낸 뒤 가입한 특약 내용에 따라 할인된 금액을 돌려받는 방식으로 운용되고 있다.

우버마일의 주행거리 당 보험료도 1㎞에 20~30원 수준이다. 1년에 1만㎞를 운행한다고 가정해도 현재 평균 60만원 수준인 보험료보다 훨씬 저렴한 셈이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현재도 주행거리별로 보험료를 할인해 주는 ‘마일리지 특약’이 큰 인기를 끌고 있는 만큼 주행거리가 짧은 운전자, 차를 주말에만 사용하는 운전자에게는 꼭 맞는 상품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부분 보험사들이 운영하는 마일리지 특약은 연간 5000㎞ 미만, 2만㎞ 미만 등 구간을 나눈 뒤 계기판 사진을 통해 연간 주행거리를 입증하면 보험료 일부를 환급해 주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우버마일의 경우 소비자가 입증 자료를 보낼 필요가 없고, 실시간으로 보험료 추정이 가능하다는 점이 마일리지 특약보다 나은 점으로 꼽힌다. 다만 일부에서는 주행거리에 대한 신뢰성, 비용 문제 탓에 우버마일의 정착은 더 두고 봐야 한다는 목소리도 제기된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8-12-07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