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원전 수출 시장 더는 없다고 봐도 돼”

입력 : ㅣ 수정 : 2018-12-07 02: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국제 컨설턴트 슈나이더 방한…中 제외한 발전량 3년째 감소
“신규 원전 수출시장은 없다고 봐도 무방합니다. (원전 수출은) 자율경쟁시장을 위해 비용 측면에서 추진되는 것이 아닌 지정학·부패·군사 등 다른 이슈로 인한 것입니다.”
마이클 슈나이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마이클 슈나이더
연합뉴스

원자력 정책 관련 독립적인 국제 컨설턴트인 마이클 슈나이더는 6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세계 원전산업을 톺아보다’라는 주제로 열린 기자간담회를 통해 “전 세계 전력공급에 있어서 원전 역할은 전반적으로 감소 추세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렇게 밝혔다. 독일 출신인 슈나이더는 ‘2018 세계원전산업동향 보고서(WNISR)’의 총괄 주저자로, 세계 각국 전문가들과 함께 WNISR을 25년간 발간해 왔다. 그는 한국에너지정보문화재단 초청으로 한국에 왔다.

WNISR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원전 발전량은 1% 증가했으나, 원전 발전량이 18% 증가한 중국의 기여분을 빼면 전체적으로 3년 연속 감소 추세가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전 세계 발전량 가운데 원전의 비중은 지난 5년(2012∼2017년)간 0.5% 감소하며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나, 지난 21년간을 기준으로 보면 1996년 17.5%를 정점으로 지난해 10.3%까지 떨어진 상황이다.

슈나이더는 “2017년 4건의 신규 가동된 원전 가운데 3건은 중국이고 1건은 파키스탄이지만 중국이 건설한 것이고, 2018년 기준 9기의 원자로 신규가동 중 7기가 중국”이라면서 “중국을 제외하면 지난 수년간 별다른 활동이 없다”고 설명했다.

반면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은 가속화되고 있다. 지난해 기준 원전 발전량은 전년 대비 1% 늘어나며 큰 변화가 없던 것에 비해 풍력 발전량은 17%, 태양광 발전은 35% 증가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8-12-07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