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대기업 영업이익 55%↑ 소기업은 3.2%↓…기업도 ‘빈익빈 부익부’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6: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통계청 제공

▲ 통계청 제공

지난해 대기업들의 영업이익은 1년 새 55% 급증했지만 영세 소기업은 3% 이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가계에서 저소득층과 고소득층의 소득 불균형이 더욱 심각해지는 가운데 기업에서도 대기업으로 경제력이 집중되는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통계청이 6일 발표한 ‘2017년 영리법인 기업체 행정통계 잠정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법인세를 내는 전체 영리법인의 영업이익은 290조 6310억원으로 1년 전보다 23.5% 늘었다.

대기업의 경우 영업이익이 177조 3420억원으로 35.4% 급증했다. 이 중에서도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소속 대기업은 영업이익이 118조 6300억원으로 54.8%의 증가율을 보였다. 중견기업 영업이익도 40조 3230억원으로 9.1% 늘었다.

중소기업 영업이익도 72조 9660억원으로 1년 새 8.3% 늘었지만 가장 낮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중기업 영업이익은 13.2% 증가한 반면 소기업 영업이익은 2016년 20조 1220억원에서 지난해 19조 4760억원으로 3.2% 감소했다.

이에 따라 전체 영리법인의 영업이익 중에서 대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55.7%에서 지난해 61.0%로 높아졌다. 대기업 수는 전체 기업의 0.3% 수준으로 비중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대기업으로의 경제력 집중이 더 심해졌다는 의미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소기업의 영업이익 감소 규모가 대략 1조원 정도인데 감소 폭이 크지 않아서 원인을 파악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산업별로 보면 숙박·음식점업의 영업이익이 6410억원으로 1년 새 40.2%나 급감했다. 사드(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배치 문제를 둘러싼 중국과의 갈등으로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영향이다. 숙박·음식점업을 하는 기업당 영업이익은 2016년 1억 1000만원에서 2017년 6000만원으로 반 토막이 났다. 종사장 1인당 영업이익도 같은 기간 400만원에서 200만원으로 감소했다.

다른 산업을 보면 제조업(38.4%)과 금융보험업(32.5%), 건설업(24.8%) 등에서 모두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전체 기업당 영업이익은 4억 4000만원, 종사자당 영업이익은 2900만원 수준으로 1년 새 각각 16.4%, 20.7% 늘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