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맞아 대규모 조직개편, 세대교체 인사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14: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업부, 센터 산하 5G 전담부서

CEO와 조직 리더들 참여 조직도

70년생 유영상 MNO 사업단장 선임

SK텔레콤이 5G 시대를 맞아 대규모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를 시행했다.


SK텔레콤은 주요 사업부와 센터 산하에 5G 전담부서를 신설하고 최고경영자(CEO)와 기술·서비스·비즈니스모델(BM)·전략 조직 리더들이 참여하는 ‘5GX 톱팀’을 새로 만든다고 6일 밝혔다.

이날 조직개편으로 SK텔레콤은 기존 이동통신(MNO), 미디어·홈, 사물인터넷(IoT)·데이터의 3개 사업부를 MNO, 미디어, 보안, 커머스의 4대 사업부로 재편했다. MNO는 국내를 넘어 글로벌 통신 사업자와 견줄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상품, 서비스, 유통 등을 혁신하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별도 2개 사업단이 성장사업에 집중한다. 사물인터넷(IoT)·데이터 사업단은 스마트 시티, 보안 인증, 스마트 팩토리, 데이터 마케팅 등 성장 가능성이 있는 영역으로 재편하고, 인공지능(AI)·모빌리티 사업단은 AI 스피커 ‘누구’ 중심의 AI 포털과 T맵, T맵 택시, 자율주행 등에 집중한다.

SK텔레콤은 이날 대규모 세대교체 인사도 시행했다. 유영상 Corporate(법인)센터장이 부사장급으로 승진해 MNO 사업부장을 맡는다. 윤원영 통합유통혁신단장은 SK브로드밴드 운영총괄 겸 미디어사업부장으로 발령났다. 최진환 ADT캡스대표가 보안사업부장을 겸임, 이상호 11번가대표는 커머스사업부장을 겸직한다. 장홍성 데이터기술원장 겸 데이터 유닛장이 IoT·데이터사업단장 겸 데이터 유닛장을, 장유성 서비스플랫폼사업단장 겸 테크.프로토타이핑(Tech.Prototyping) 그룹장이 AI·모빌리티사업단장으로 선임됐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