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서에서 조사 기다리던 50대 피의자 스스로 목숨 끊어

입력 : ㅣ 수정 : 2018-11-09 17: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한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던 50대 남성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했다.

9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2시께 서울 강동경찰서 형사과 피의자대기실 내 화장실에서 50대 남성이 목을 매 목숨을 끊었다.

경찰은 현장에 있던 직원 등을 상대로 자세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