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술집서 대학생 수백명에 총기난사… 최소 12명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23: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막탄 던진 뒤 30여발 쏴… 범인도 숨져
선거 직후 젊은이 겨냥 증오 범죄 가능성
공포의 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교외인 사우전드오크스의 ‘보더라인 바 & 그릴’에서 7일(현지시간) 밤 발생한 총기 난사 현장에서 극적으로 탈출한 한 여성(오른쪽)이 가족을 얼싸안고 있다. 현지 경찰은 이 사건으로 최소 12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사우전드오크스 EPA 연합뉴스

▲ 공포의 밤
미국 로스앤젤레스(LA) 교외인 사우전드오크스의 ‘보더라인 바 & 그릴’에서 7일(현지시간) 밤 발생한 총기 난사 현장에서 극적으로 탈출한 한 여성(오른쪽)이 가족을 얼싸안고 있다. 현지 경찰은 이 사건으로 최소 12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다쳤다고 전했다. 사우전드오크스 EPA 연합뉴스

미국 중간선거가 끝나기가 무섭게, 로스앤젤레스(LA) 교외에 있는 바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2명이 사망했다.

AFP통신은 7일(현지시간) 밤 한 남성이 총기를 난사해 12명이 숨지고 약 10명이 부상했다고 현지 경찰을 인용해 전했다. 사건은 이날 밤 11시 20분쯤 LA 서쪽으로 약 60km 떨어진 사우전드오크스에 있는 ‘보더라인 바 & 그릴’에서 발생했다.

관할 경찰인 벤투라카운티경찰청 제오프 딘 청장은 8일 기자들에게 현장에 출동한 경찰관 1명을 포함해 12명이 총에 맞아 사망했다고 밝혔다. 용의자도 현장에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AP통신은 용의자를 포함해 사망자가 모두 13명이라고 보도했다.

딘 청장은 또 약 10명이 총을 맞아 다쳤다고 덧붙였다. CNN은 사망자들 이외에 적어도 12명이 부상했다고 보도했다.

한 목격자는 LA타임스에 “한 남성이 보더라인 바 & 그릴로 갑자기 달려 들어와 총을 쏘기 시작했으며 최소 30발을 발사했다”고 전했다. LA타임스는 “범인이 연막탄을 던진 뒤 권총을 난사했다”고 전했다.

이날 넓은 댄스홀이 있는 이 바에서는 대학생들을 위한 컨트리 음악의 밤 행사가 열리고 있었다. 18세 정도밖에 안 된 어린 학생들을 포함해 수백명이 현장에 있었다고 AP 등은 전했다.

경찰은 용의자가 사람들로 붐비는 바에서 총을 발사했으며 첫 총격 신고는 7일 밤 11시 20분쯤 들어왔다고 밝혔다. 총격이 발생하자 현장은 아수라장으로 변했으며, 사람들은 화장실에 숨거나 도망치기 위해 의자로 창문을 깼다고 목격자들은 전했다.

21세 생일을 축하하기 위해 현장에 있던 한 목격자는 “친구들과 춤을 추다가 폭죽 같은 소리가 들려 돌아보니 한 남성이 입구에서 권총을 들고 서 있었다”고 말했다.

수사 당국은 이번 범행의 동기에 대해서는 아직 밝히지 않고 있다. 그러나 당시 현장에서 대학생들의 댄스파티가 열리고 있었고, 중간선거가 막 끝난 시점에서 범행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젊은이들을 겨냥한 증오 범죄일 가능성도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석우 선임기자 jun88@seoul.co.kr
2018-11-09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