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주 의원, 8일 만에 경찰 출석…혐의 모두 인정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2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이용주 의원이 8일 경찰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해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8시 30분쯤 도착해 30분가량 진술한 뒤 귀가했다.

이 의원은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사건 당일 대리운전을 이용해 집에서 쉬다가 지인의 연락을 받고 다시 나가면서 운전을 했다”며 “집에서 쉬는 동안 술이 깼을 줄 알고 무심결에 운전했다”고 경위를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31일 오후 10시 55분쯤 술을 마신 채 운전을 하다가 서울 청담공원 근처에서 경찰에 적발됐다. 경찰은 ‘음주운전으로 의심되는 차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이 의원의 차를 붙잡았다. 적발 당시 혈중알코올농도는 0.089%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