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갓세븐 사생활 침해에 선처 없이 법적 조치”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17: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갓세븐 영재 인스타그램 캡처

▲ 갓세븐 영재 인스타그램 캡처

JYP엔터테인먼트가 소속 아이돌 그룹인 갓세븐(GOT7)에 대한 사생활 침해와 관련해 법적 대응 등 조치를 취하겠다고 경고했다.

JYP는 8일 JYP팬즈 홈페이지에 ‘아티스트 권리 침해 대응 관련’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고 “소속 아티스트 사생활 침해와 관련해 법률적 절차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JYP는 해당 게시물에서 “온라인상에서 아티스트 본인을 비롯해 아티스트 가족의 ▲개인정보를 알아내 불법 거래하는 행위 ▲개인정보를 알아내 지속적인 연락을 취하는 행위 ▲개인정보를 온라인에 불법 유포하는 행위 ▲사생활 및 초상권을 침해하는 사진 등을 온라인에 불법 유포하는 행위 ▲SNS를 해킹하거나 해킹을 시도하는 행위 등이 근절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위와 같은 불법 행위들로 갓세븐의 사생활 및 인격권을 침해하는 행위에 대해 형법 및 경범죄 처벌법 등에 의거해 선처 없이 모든 가능한 법률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울러 “온·오프라인 상 갓세븐의 사생활 및 권리 침해가 발생할 경우 fan@jype.com으로 제보해 달라”고 부탁했다. 또 “일부 무질서하고 잘못된 불법 행위로 인해 아티스트뿐만 아니라 갓세븐을 사랑해주시는 많은 팬분들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JYP은 갓세븐에 대한 사생활 침해가 지속되자 이 같은 공지를 전한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1일 갓세븐 영재는 자신의 SNS에 익명의 누군가로부터 받은 문자 메시지 내용을 캡처해 올리며 “이것도 싫으니까 하지 말라고요. 말이 말 같지 않나요? 참는 거도 한계가 있어요. 기분 좋아요? 맨날 누가 모르는 사람이 연락 오면? 좋은 말로 몇 번 말해도 듣지를 않네요. 이제부터 다 모아 놓고 캡처해놓을게요. 제 인스타가 문자로 도배되지 않게 해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하며 심적 고통을 호소한 바 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