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뒤끝 작렬’…설전 벌인 CNN 기자에 “백악관 출입정지”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16: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당신은 무례해, 마이크를 내려놓으시오”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례하다. 마이크를 내려 놓아라”며 손가락질한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에게 백악관 직원이 다가서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례하다. 마이크를 내려 놓아라”며 손가락질한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에게 백악관 직원이 다가서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미국 중간선거 다음 날인 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향후 국정 운영에 관한 입장을 밝히는 기자회견에서 또 기자들과 또 맞부딪혔다. 백악관에서 이날 낮 12시에 열린 기자회견은 80분간 진행됐지만 살얼음판이었다.

회견 초반 트럼프 대통령은 중간선거 결과 공화당이 하원을 민주당에 내줬지만, 상원에서 의석을 더 늘렸다고 자랑하고 민주당에는 낸시 펠로시 원내대표와 관계가 좋다면서 협력할 방침을 내비쳤다.

그러나 질의응답 시간이 되면서 180도 바뀌었다. 발언권을 얻은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는 선거운동 기간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 군대를 배치해 중미 이민자 행렬(캐러밴)을 막으려 했다고 지적했다. 이민자들을 ‘악마화’하려 한 것 아니냐고 아코스타 기자가 따지자, 트럼프 대통령은 “아니다. 난 그들이 입국하길 원한다. 그러나 합법적으로 입국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례하다. 마이크를 내려 놓아라”며 손가락질한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에게 백악관 직원이 다가서고 있다. 아코스타 기자는 여직원의 신체에 접촉했다는 이유로 백악관 출입이 정지됐다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례하다. 마이크를 내려 놓아라”며 손가락질한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에게 백악관 직원이 다가서고 있다. 아코스타 기자는 여직원의 신체에 접촉했다는 이유로 백악관 출입이 정지됐다로이터 연합뉴스

이에 아코스타 기자가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이민자 행렬을 향해 ‘침략’이라는 표현을 썼던 것을 상기시키며 “그들은 수백 마일 떨어진 곳에 있다. 침략이 아니다”고 비판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나라를 운영하게 해달라”며 불편한 기색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급기야 아코스타 기자가 러시아 스캔들을 말하려 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그를 가리키며 “그걸로 충분하다. 자리에 앉아라. 마이크를 내려놓으라”고 언성을 높였다. 러시아스캔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가장 허약한 아킬레스에 해당한다.

이에 기자회견 진행을 돕던 백악관 여성 인턴이 그의 마이크를 빼앗으려 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발언대에서 뒤로 물러 나와 잠시 회견이 중단됐다.

결국 인턴에 의해 마이크가 빼앗기듯 다른 쪽으로 넘어가자 트럼프 대통령은 발언대로 나와 아코스타 기자를 가리키면서 “당신은 무례한, 끔찍한 사람”이라며 “당신은 CNN에서 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이 세라 허커비 샌더스(백악관 대변인)를 대하는 방식은 끔찍하다”며 “당신이 다른 사람들을 대하는 방식도 끔찍하다”고 비난을 퍼부었다.

그동안 미국 주류 언론과 사이가 좋지 않은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CNN을 대표적인 ‘가짜 뉴스’라고 공격해왔다.

문제의 아코스타 기자는 CNN의 백악관 수석 출입 기자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열린 회견의 질의응답 과정에서 여러 차례 충돌한 악연이 있다.

기류가 싸늘해진 상태에서 마이크가 다른 기자에게 넘어간 이후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분이 덜 풀린 듯 바로 다시 아코스타 기자를 향해 “CNN이 많이 하는, 가짜 뉴스를 보도하면 당신은 국민의 적이 된다”라고 거듭 공격을 날렸다.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례하다. 마이크를 내려 놓아라”며 손가락질한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에게 백악관 직원이 다가서고 있다. 아코스타 기자는 여직원의 신체에 접촉했다는 이유로 백악관 출입이 정지됐다.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무례하다. 마이크를 내려 놓아라”며 손가락질한 CNN의 짐 아코스타 기자에게 백악관 직원이 다가서고 있다. 아코스타 기자는 여직원의 신체에 접촉했다는 이유로 백악관 출입이 정지됐다. 로이터 연합뉴스

결국 백악관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아코스타 기자의 백악관 출입을 정지시키는 ‘뒤끝’을 보여줬다. 샌더스 대변인은 성명에서 “백악관은 추후 공지가 있을 때까지 해당 기자의 백악관 출입을 정지한다”며 발표하며 아코스타 기자가 백악관 여성인턴에게 한 행동을 문제 삼았다.

이에 아코스타는 이날 밤 CNN 방송에 출연해 “나는 백악관의 주장처럼 그(인턴 여성)의 몸에 손을 대거나 만진 적이 없다”고 말했다.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자신의 출입정지 사실을 알았다는 아코스타는 마지막 방송을 위해 백악관에 들어가려다 경비 인력으로부터 제지를 받았다.

이기철 선임기자 chul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독립유공자프로젝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