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Beijing)’을 ‘구걸(Begging)’로 쓴 파키스탄 방송사 사장 해임

입력 : ㅣ 수정 : 2018-11-08 17: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4일 중국을 방문한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의 뉴스 자막에서 ‘베이징(Beijing)’을 ‘구걸(Begging)’로 쓴 국영방송 대표가 해임됐다.
파키스탄 총리의 중국 방문에 베이징(Beijing)을 구걸(Begging)이라고 쓴 파키스탄 방송 뉴스 자막. 출처:트위터

▲ 파키스탄 총리의 중국 방문에 베이징(Beijing)을 구걸(Begging)이라고 쓴 파키스탄 방송 뉴스 자막. 출처:트위터

 로이터통신은 8일 파키스탄 PTV가 지난 5일 칸 총리의 방중 뉴스를 전하면서 약 20~25초 동안 자막에 베이징 대신 구걸이라는 잘못된 단어를 보도했다고 전했다. 경제난을 겪는 파키스탄의 칸 총리는 국제통화기금(IMF)과의 협상을 앞두고 지난달 23일 사우디아라비아를 찾아 60억 달러(약 6조 8000억원) 규모의 차관 도입을 성사시켰고, 중국 방문도 경제 원조가 목적이었다.

 파키스탄 정보부는 몇 주 전 임명된 PTV 대표의 해임이 자막 오류와는 관련이 없으며 일상적인 업무라고만 밝혔다. PTV는 자막 오기에 대해 실수라며 사과했지만 인터넷 소셜 미디어에서는 의도적이란 분석이 팽배했다. 칸 총리는 국제적 구제 금융을 요청한 전 정권을 비난하며 파키스탄의 전직 지도자들이 동냥 그릇을 들고 전 세계를 돌아다녔다고 지적한 바 있다.

 중국을 방문한 칸 총리는 취임 직후 일대일로(육·해상 실크로드) 사업에 대해 부패 문제를 지적하며 전면 재검토를 지시했던 입장을 바꿔 일대일로 경제회랑 건설 사업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파키스탄은 중국의 발전 성과에 탄복했다”면서 “중국의 빈곤 퇴치와 반부패 등의 성공 경험을 배우고 싶다”고 강조했다.

 현재 파키스탄은 부채 급증과 외환보유액 부족으로 심각한 경제 위기에 빠져 있다. 올해 말이면 현재 보유중인 외환도 바닥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파키스탄 외교부는 6일 재정 위기는 끝났다며 사우디아라비아의 차관과 중국의 아직 확정되지 않은 원조로 외환 보유액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IMF 실사팀은 1980년대부터 13차례에 걸쳐 이뤄진 파키스탄의 구제금융 요청에 대한 실사를 벌이고자 지난 7일 이슬라마바드를 찾았다. 파키스탄 외교부 측은 경제 위기 해소를 위해 120억 달러의 긴급 구제금융이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