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한 이탈리아 수영 스타 마그니니 도핑으로 4년 출전 정지

입력 : ㅣ 수정 : 2018-11-07 1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AFP 자료사진

▲ AFP 자료사진

두 차례나 세계수영선수권 챔피언에 올랐던 이탈리아 수영계의 가장 빛나는 스타 필리포 마그니니(36)가 금지약물 복용(도핑) 테스트에 걸려 4년 출전 정지 징계를 받았다.

2005년과 2007년 세계선수권 남자 100m 자유형 금메달을 목에 걸고 2004년 아테네올림픽 800m 자유형 릴레이 동메달을 땄던 그는 지난해 이미 은퇴했던 터라 징계의 실효성은 없다.

과거 두 마리의 돌고래와 경쟁할 정도로 엉뚱한 면모도 있는 그는 자신은 아무런 잘못도 저지르지 않았다고 강력 반발했다. 마그니니는 “증거도 없고 이미 짜놓은 각본대로 징계를 선고했다”며 “분명히 항소할 것이다. 날 찍어내 이슈로 만들려고 했다고 우리는 얘기했다”고 털어놓았다.

이탈리아 반도핑 검찰은 그에게 8년의 출전 정지 징계를 구형했으나 그나마 절반으로 줄었다. 릴레이 팀의 동료였던 미셀레 산투치도 나란히 4년 징계를 받았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이탈리아 수영 대표팀의 영양사인 귀도 포셀리니가 도핑 규정 위반 등의 혐의로 무려 30년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