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작을수록 눈치 보느라 육아휴직 못간다

입력 : ㅣ 수정 : 2018-10-23 22: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인 이하 소기업 직원 71% “육아휴직 자유롭게 못써”
육아휴직자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중소기업에 다니는 직장인들에게는 ‘그림의 떡’인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 규모가 작을수록 상사 눈치를 더 봐야 하고, 대체 인력도 없다보니 정부가 아무리 육아휴직을 장려해도 현실적으로 엄두조차 못내는 것으로 풀이된다. 사내 어린이집 제도 등 복지가 상대적으로 열악한 중소기업 직원들은 육아휴직도 제 때 못가는 ‘이중고’를 겪는 셈이다.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앱인 ‘블라인드’가 지난달 28일부터 지난 4일까지 직장인 6729명을 상대로 육아휴직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회사 규모가 작아질수록 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쓸 수 없다는 비율이 높게 나타났다.

종업원 수가 300명 이상인 대기업에서는 41%가 육아휴직을 자유롭게 못쓴다고 했지만, 10명 미만의 소기업에서는 이 비율이 71%로 치솟았다. 지난해 육아휴직자가 9만명을 돌파했지만 여전히 공기업, 대기업에 편중돼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육아휴직을 자유롭게 쓰지 못하는 가장 큰 이유로는 ‘회사가 눈치를 준다’는 답변이 40%로 가장 많았다. 이어 ‘대체 인력이 없어서’(23%), ‘복직이 어려울 것 같아서’(17%), ‘휴직 중 줄어드는 월급 때문’(13%) 순이었다. 특히 10명 미만 소기업에서는 ‘대체 인력이 없어서’를 꼽은 비율이 40%가 넘었다.

회사 규모에 따른 육아휴직 비율 차이는 고용노동부가 최근 더불어민주당 신창현 의원에게 제출한 ‘최근 5년간 육아휴직급여 수급자 현황’ 자료에서도 그대로 나타난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육아휴직급여 수급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은 사업체(상시 근로자 100명 이상) 4732곳 중에서 100~299명 이하 사업체가 4202곳으로 88.8%에 달했다. 신 의원은 “정부가 육아휴직 사용을 막는 불법 행위나 문화, 관행들이 있는지 점검할 필요가 있다”면서 “육아휴직 사용이 저조한 기업들은 근로감독 대상에 포함시킨 뒤 전반적인 실태 조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