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기가지니’ 음성으로 IPTV 올레tv 구동…LG,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 첫 적용

입력 : ㅣ 수정 : 2018-10-11 23:2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리모컨 없이도 더 똑똑해지는 TV 2제
거실의 TV가 인공지능(AI)의 날개를 달고 한층 똑똑해지고 있다. 리모컨 없이 말로만 구동하거나 다른 스마트 기기를 제어하는 것도 가능해졌다.
KT 기가지니 ‘말로 다 되는 서비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KT 기가지니 ‘말로 다 되는 서비스’

KT는 자사 AI 스피커 ‘기가지니’를 업그레이드해 음성만으로 인터넷(IP) TV ‘올레 tv’(왼쪽)의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고 11일 밝혔다.

기존에는 음성인식 AI 스피커가 있어도 TV를 이용하려면 리모컨이 필요했지만 이마저 없앴다는 설명이다. 사용자의 음성명령 의도를 분석한 실시간 콘텐츠 선택, 서비스 메뉴 이용, 결제 등이 가능하다. 이용자가 ‘메뉴’라고 말하면 올레tv 메뉴가 나타나고 영화, 드라마 제목을 말하면 이동 및 선택이 된다. 주문형비디오(VOD)에서 ‘빨리재생’, ‘5분 앞으로’ 같은 세밀한 명령도 할 수 있다.

음성 기반 콘텐츠 검색 기능도 고도화했다. ‘배우 이병헌이 출연한 미국 액션영화’처럼 복합 검색을 한 다음 ‘별점순 보여줘’ 같은 결과 내 재검색도 된다.
LG전자 AI TV의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LG전자 AI TV의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

LG전자는 자사 AI TV(오른쪽)에서 구글 어시스턴트 한국어 서비스를 시작했다. 국내 출시 TV에 구글 어시스턴트의 우리말 서비스가 적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별도 AI 스피커나 스마트폰 없이 TV 화면을 통해 구글 어시스턴트의 주요 기능을 쓸 수 있다.

어시스턴트와 연동된 스마트 기기도 TV를 통해 제어할 수 있다. 가령 강원도 강릉이 나오는 TV 프로그램을 보면서 LG AI TV의 매직리모컨을 누르고 “서울에서 강릉까지 얼마나 걸려?”라고 말하면 바로 답변해 준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10-12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