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첫 후면 쿼드 카메라폰 삼성 갤럭시A9 공개

입력 : ㅣ 수정 : 2018-10-11 23: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400만 화소 기본… ‘2배줌’도 지원
AI 활용 촬영 장면 최적 색감 찾아줘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11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A 갤럭시 이벤트’에서 ‘갤럭시 A9’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이 11일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A 갤럭시 이벤트’에서 ‘갤럭시 A9’을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후면부에 4개의 카메라를 넣은 쿼드 카메라폰 ‘갤럭시 A9’을 11일 글로벌 공개했다.

이날 말레이시아에서 열린 ‘A 갤럭시 이벤트’에서 공개된 제품은 후면에 2400만 화소 기본 렌즈를 비롯해 광학 2배줌을 지원하는 1000만 화소 망원, 화각 120도의 800만 화소 초광각 렌즈 및 500만 화소 심도 카메라를 탑재했다. 망원 렌즈로 먼 거리서도 피사체의 세밀한 부분까지 촬영이 가능하고, 초광각 렌즈로는 더 넓은 화각으로 풍경, 단체사진을 찍을 수 있다. 심도 카메라로 보케효과(인물을 부각하고 배경을 날리는 효과)를 적용할 수 있다.

앞서 ‘갤럭시 노트9’에 적용된 인공지능(AI) 기반 ‘인텔리전트 카메라’를 탑재해 사용자가 촬영 장면에 따라 모드, 필터를 바꾸지 않아도 인물, 풍경, 음식 장면별 최적의 색감을 찾아 준다. 또 저조도 환경에서 4개의 픽셀을 한 픽셀로 합쳐 더 많은 빛을 흡수하는 기술을 넣어 어두운 곳에서 더 밝고 선명한 사진을 찍을 수 있다.

전면 2400만 화소 카메라로는 셀피를 찍을 때 인물 좌우, 전면에 조명 효과를 주는 ‘프로 라이팅’ 기능을 지원한다. 6.3인치 18.5대9 화면 비율의 슈퍼아몰레드 디스플레이, 3800㎃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다. 6·8GB 두 가지 모델로, 모두 128GB 내장 메모리, 최대 512GB 마이크로 SD 카드를 지원한다. 색상은 캐비어블랙, 레모네이드블루, 버블검핑크 등 세 가지로, 단계적으로 색상 변화를 주는 그래디언트 효과가 적용됐다. 다음달부터 전 세계에 순차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중국이 휩쓸고 있는 동남아 시장에서 중가대 폰까지 갤럭시 라인업을 뿌리내려 현지 브랜드 충성도를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고동진 IM(인터넷모바일) 부문장(사장)은 “세계 최초 후면 쿼드 카메라와 인텔리전트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 A9으로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순간을 촬영하고 공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8-10-12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