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마이클’ 美플로리다 상륙… 비상사태 선포

입력 : ㅣ 수정 : 2018-10-11 23: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허리케인 ‘마이클’ 美플로리다 상륙… 비상사태 선포  플로리다주 최고 시속 249㎞의 돌풍을 동반한 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남부 플로리다에 상륙한 가운데 직격탄을 맞은 팬핸들 해안 인근 유명 관광지인 파나마시티비치에서 한 호텔의 캐노피(햇빛 가림막)가 무너져 내렸다. 차량 주인들이 캐노피 주위에 세워져 있다가 파손된 차량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미 정부는 플로리다주 35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파나마시티비치(플로리다주) AP 연합뉴스

▲ 허리케인 ‘마이클’ 美플로리다 상륙… 비상사태 선포
플로리다주 최고 시속 249㎞의 돌풍을 동반한 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남부 플로리다에 상륙한 가운데 직격탄을 맞은 팬핸들 해안 인근 유명 관광지인 파나마시티비치에서 한 호텔의 캐노피(햇빛 가림막)가 무너져 내렸다. 차량 주인들이 캐노피 주위에 세워져 있다가 파손된 차량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미 정부는 플로리다주 35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파나마시티비치(플로리다주) AP 연합뉴스

플로리다주 최고 시속 249㎞의 돌풍을 동반한 초강력 허리케인 ‘마이클’이 10일(현지시간) 미국 남부 플로리다에 상륙한 가운데 직격탄을 맞은 팬핸들 해안 인근 유명 관광지인 파나마시티비치에서 한 호텔의 캐노피(햇빛 가림막)가 무너져 내렸다. 차량 주인들이 캐노피 주위에 세워져 있다가 파손된 차량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미 정부는 플로리다주 35개 카운티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파나마시티비치(플로리다주) AP 연합뉴스

2018-10-1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