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한국에서 일본 열풍…한국인들 반감 줄어든 이유는…”

입력 : ㅣ 수정 : 2018-10-11 1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근 일본에서 ‘제3차 한류’ 바람이 강하게 불고 있는 가운데, 한국에서도 젊은층을 중심으로 이른바 ‘일류’(日流) 붐이 일고 있다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이 보도했다. 이 신문은 일본에 대한 한국인들의 인식이 개선된 데는 현재 한국 사회에 대해 갖고 있는 불만이 하나의 이유가 되고 있다고 해석했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작 장편소설 ‘기사단장 죽이기’가 국내 정식 출간된 12일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시민들이 책을 살펴보고 있다. 2017.7.12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무라카미 하루키의 신작 장편소설 ‘기사단장 죽이기’가 국내 정식 출간된 12일 서울 광화문 교보문고에서 시민들이 책을 살펴보고 있다. 2017.7.12 연합뉴스

니혼게이자이는 ‘한국의 젊은이들 일류 붐’이라는 제목의 지난 10일자 석간판 1면 톱 기사에서 “양국 정부는 위안부 문제 등으로 삐걱대고 있지만, 민간에서는 본격적인 일류 붐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서울 시내 한 대형서점의 경우 소설 부문 상위 15권 중 ‘나미야 잡화점의 기적’ 등 히가시노 게이고의 소설이 2권이나 포함되는 등 일본 서적들이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서점에서 지난 9월 1일 기준 한국인 작가를 포함한 전체 서적 판매 1위를 야쿠마루 가쿠의 소설 ‘서약’(번역제목은 ‘돌이킬 수 없는 약속’)이 차지한 사실도 소개했다.
11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모델들이 일본 디저트 브랜드 ‘라플’ 애플파이를 선보이고 있다. 2018.4.1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1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에서 모델들이 일본 디저트 브랜드 ‘라플’ 애플파이를 선보이고 있다. 2018.4.11 연합뉴스

한국의 35세 회사원은 “친구들과의 대화에서 일본 소설을 일상적으로 화제에 올리고 있다. 소설을 통해 일본의 문화와 사회를 배우려는 또래나 후배들이 많다”고 말했다.

일본정부관광국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인의 방일 관광객은 714만명으로 전년보다 40% 늘면서 국가별 1위인 중국(735만명)에 근접했다. 올해에도 6월까지 401만명이 일본을 찾아 중국(405만명)과의 차이가 더욱 좁혀졌다.

최근에는 도쿄, 오사카 등 대도시보다 지방 여행이 급증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는 “지난해부터 일본어를 배우려는 젊은이가 늘어났다. 2년 전 25명 정도이던 20~30대 (수강)학생이 현재는 35명에 이르고 인기 있는 TV 여행·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 일본의 각지를 소개하면서 지방에 대한 관심도가 부쩍 높아졌다”는 서울의 한 일본어학원 원장의 말을 인용했다.

니혼게이자이는 그러나 “진보정당 지지자를 중심으로 반일 감정은 여전하다”며 최근 욱일기를 게양한 일본 해상자위대 함정의 방한 반대 여론을 소개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높은 실업률에 괴로워하는 한국의 20~30대는 한국 사회를 차가운 시선으로 보는 경우가 많고, 이것이 일본에 대한 반감을 누그러뜨리고 있다”고 평했다. 이어 “일본에서도 최근 젊은층을 중심으로 다시 한류붐이 일고 있는 가운데 문화 차원에서 쌍방을 이해하는 움직임이 확산되면 양국 외교관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