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 감독, “이용당해” “선수 뽑아봐라” 맹공에 국감장서 ‘진땀’

입력 : ㅣ 수정 : 2018-10-10 17: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 선서와 답변을하고 있다. 2018.10.1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증인 선서와 답변을하고 있다. 2018.10.1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10일 국회 국정감사 첫날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감장에 일반증인으로 출석한 선동열 감독이 이목을 끌었다.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국회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한 것은 처음이다.

지난 8월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한 야구 대표팀은 금메달을 딴 뒤 불명확한 선발 기준으로 인한 선수 병역 특례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 경찰야구단과 상무에서 대체복무할 기회를 포기하고 국가대표가 돼 결국 병역 특례를 받게 된 오지환(LG 트윈스) 선수가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수민 바른미래당 의원은 “프로야구 선수들이 병역혜택을 본다는 사실을 인정하느냐”고 물었다.

선 감독은 이를 부인했지만, 김 의원은 “청탁이 있었느냐”,“실력이 비슷한 경우 병역 미필 여부가 영향을 주는가”라며 질문을 이어갔다.

선 감독이 연이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대답하자, 김 의원은 이름을 가린 A와 B 두 선수의 2017시즌 성적을 보여주며 감독이라면 누구를 뽑을 것인지 물었다.

선 감독이 “기록은 B 선수가 좋다”고 답하자 김 의원은 “A가 오지환이고, B가 김선빈”이라고 공개한 뒤 “선 감독은 오지환에게 유리하도록 최근 3개월 성적으로 선수를 선발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선 감독은 “시대적 흐름을 헤아리지 못한 건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지만 “선수 선발은 제 생각이 맞는다고 생각한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이어 “감독이라면 지금 컨디션을 좋은 선수를 써야 한다”면서 “통산 성적으로 선발하면 오히려 이름값으로 선수를 쓰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출석했다. 2018-10-1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1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출석했다. 2018-10-10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같은 위원회 소속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대표가 이용당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며 또다른 의혹을 제기했다.

손 의원은 양해영 전 KBO 사무총장이 사무총장 시절 김응룡 KBSA 회장과 함께 모든 선수를 뽑는 권한을 KBO에 넘겼다고 설명했다. KBSA는 문체부 산하기관, KBO는 구단주들이 모인 기관이다.

“이것을 왜 넘겼는지, 누구와 같이 어떤 명령을 보고를 받았는지는 모르겠다”는 손 의원은 “그렇게 넘기고나서 일주일 뒤에 선동열 감독이 선임된다. 참 이상하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선동열 감독에 대한 모든 보수나 대우는 KBSA가 아니고 KBO에서 하게 돼 있다”며 “양해영은 KBO 사무총장으로 있으며 아마도 2020년까지 본인이 이 일을 맡으려고, 선수선발 권한을 KBSA서 KBO로 가져왔다고 추측한다”고 말했다.

KBO에서 일어나는 여러가지 정황을 보면 이것이 모두 양해영 전 사무총장 주도하에서 일어난 것이고, 이들이 만든 전임감독 제도도 선동열을 그 자리에 두려고 한 것이라는 게 손 의원의 주장이다.

손 의원은 이와함께 “거기엔 아마 이 일을 획책한 사람의 더 큰 그림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