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중앙극장장에 김철호 단장 임명

입력 : ㅣ 수정 : 2018-09-21 00: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철호 국립중앙극장장

▲ 김철호 국립중앙극장장

문화체육관광부는 김철호(65) 서울시국악관현악단장을 국립중앙극장장으로 임명한다고 20일 밝혔다. 임기는 2021년 9월까지 3년이다. 서울대 국악과 출신인 신임 김 극장장은 국립국악원장, 서울시국악관현악단장, 부산시립국악관현악단 수석지휘자 등을 역임하면서 국악의 대중화와 현대화를 일궈낸 음악가로 평가받는다. 공연기획 경험이 풍부한 것도 이번 인선의 배경인 것으로 전해진다.

문체부는 “김 신임 극장장은 그동안 전통예술 공연 현장에서 전통의 현대화와 발전적 계승을 추구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국립극장 공연작품의 질적 수준을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국립극장장 자리는 안호상 전 극장장이 지난해 9월 물러나면서 1년간 공석이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8-09-21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