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차단 ‘파란불’…밀접접촉자 21명 전원 ‘음성’

입력 : ㅣ 수정 : 2018-09-14 15: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는 20일 2차 검사서도 ‘음성’이면 22일 0시 격리해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자의 밀접접촉자 21명 전원이 ‘메르스 음성’ 판정을 받았다.
발표하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질병관리본부는 확진자 발생 7일째인 14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쿠웨이트 출장에서 돌아온 후 메르스 확진을 받은 A(61)씨와 밀접하게 접촉했던 21명이 메르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9.14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발표하는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
질병관리본부는 확진자 발생 7일째인 14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쿠웨이트 출장에서 돌아온 후 메르스 확진을 받은 A(61)씨와 밀접하게 접촉했던 21명이 메르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날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이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18.9.14
연합뉴스

감염 위험이 가장 컸던 접촉자 그룹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음에 따라 메르스 확산 차단에 ‘파란불’이 켜졌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에 국내로 유입된 메르스가 대규모로 확산할 가능성은 작다고 판단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확진자 발생 7일째인 14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쿠웨이트 출장에서 돌아온 후 메르스 확진을 받은 A(61)씨와 밀접하게 접촉했던 21명이 메르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검사를 받은 밀접접촉자는 항공기 승무원 4명, 탑승객 8명,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4명, 검역관 1명, 입국심사권 1명, 리무진 택시기사 1명, 가족 1명, 휠체어 도움요원 1명이다.

이들은 메르스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탔거나 입국 후 삼성서울병원으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가까이 접촉했던 사람으로, 감염 위험이 상대적으로 높은 그룹이다.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평균 잠복기(6일)가 흐른 지난 13일 밀접접촉자에 대해 검사를 했다. 이 검사는 자택과 시설에 격리된 밀접접촉자에 대한 중간 점검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다.

당국은 메르스 최대 잠복기(14일)가 끝나기 이틀 전인 오는 20일 한 번 더 검사를 시행한다. 여기서도 음성이 나오면 22일 오전 0시를 기해 격리를 해제한다.

밀접접촉자가 모두 ‘음성’으로 나옴에 따라 지역사회에서의 메르스 확산 가능성은 한층 낮아졌다.

앞서 A씨와 직간접적으로 접촉한 후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을 보여, 메르스 의심환자로 분류된 11명도 모두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현재까지의 접촉자 관리상황과 환자 임상 양상 등을 고려할 때, 이번 메르스가 대규모로 확산할 가능성은 작을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김양수 대한감염학회 이사장도 이날 개최된 감염병위기관리대책위원회 회의 결과를 설명하면서 “확진자가 기침, 가래 등 호흡기 증상이 거의 없는 상태였기 때문에 호흡기 분비물로 전파되는 메르스가 다른 사람에게 전파됐을 가능성은 아주 적었을 것으로 예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2015년에는 의료기관에서 대부분 전파됐는데 이번에는 확진자와 의료진 사이에 접촉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이런 점들을 고려할 때 대규모 확산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다만, 최장 잠복기까지는 추가 환자 발생 가능성이 있으므로 접촉자 관리, 의료기관 감염관리에 만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입원 중인 A씨는 증상이 호전되면서 안정적인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메르스 종식은 마지막 환자가 바이러스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이후 최장 잠복기의 2배 기간(28일) 동안 환자가 나오지 않을 때 선언된다.

A씨 이외에 환자가 나오지 않는다면, A씨가 메르스에서 완전히 회복되는 시점에서 약 한 달이 지나면 상황 종료가 선언될 수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