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꺾여서…수입물가 8개월 만에 하락

입력 : ㅣ 수정 : 2018-09-14 09: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달러 약세에 수출물가, 5개월 만에 떨어져
국제유가 고공행진이 주춤하며 수입물가가 8개월 만에 내렸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8년 8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입물가지수는 89.40으로 한 달 전보다 0.2% 하락했다.

수입물가 하락은 작년 12월(-0.7%) 이후 처음이다.

그간 국제유가가 상승세를 거듭하며 수입물가를 밀어 올린 모양새였으나 지난달에는 유가가 하락하며 수입물가도 꺾였다.

8월 두바이유는 배럴당 72.49달러로 한 달 전보다 0.9% 내렸다.

한은 관계자는 “유가가 떨어지고 환율이 하락하며 수입물가가 떨어졌다”며 “미중 무역분쟁 때문에 거래가 줄어 원자재 수입물가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보면 광산품을 중심으로 원재료 수입물가가 0.4% 하락했고 1차 금속제품·일반 기계 등 중간재 수입물가도 0.1% 떨어졌다.

자본재와 소비재 수입물가는 각각 0.3%, 0.1% 하락했다.

품목별로는 커피(-4.6%), 돼지고기(-2.3%) 등 농림수산품과 동정련제품(-3.4%), 알루미늄정련품(-3.3%) 등 1차 금속제품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수출물가지수도 87.61로 0.1% 하락했다.

수출물가지수 역시 올해 3월 1.4% 떨어진 뒤 처음으로 내렸다.

원/달러 환율이 하락한 여파가 컸다.

월평균 환율은 7월 달러당 1,122.80원에서 8월 1,121.15원으로 0.1% 하락했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 수출물가가 0.6% 상승했으나 가중치가 높은 공산품 수출물가가 0.1% 떨어졌다. 1차 금속제품, 섬유 및 가죽제품 등이 내리면서다.

지난해 같은 달과 견줘 보면 수입물가는 10.0%, 수출물가는 2.1% 각각 상승했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실제 계약할 때 쓰는 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한 달 전과 변동 없었고 수출물가는 0.2% 상승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