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에 간 선명한 균열…서울상도유치원 사고 전 내부 사진 공개

입력 : ㅣ 수정 : 2018-09-14 17: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상도유치원 지반 붕괴 사고’ 이틀 전 건물에 다수의 균열이 발생했음을 보여주는 사진이 공개됐다.
서울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벽체 균열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서울상도유치원의 지난 5월 31일(왼쪽)과 붕괴사고 이틀 전인 9월 4일(오른쪽)에 진행된 안전점검 시 촬영한 사진을 14일 공개했다. 지난 4일 촬영한 유치원의 지상 1층 벽체에 균열이 생겼다. 2018.9.14  박경미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 서울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벽체 균열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서울상도유치원의 지난 5월 31일(왼쪽)과 붕괴사고 이틀 전인 9월 4일(오른쪽)에 진행된 안전점검 시 촬영한 사진을 14일 공개했다. 지난 4일 촬영한 유치원의 지상 1층 벽체에 균열이 생겼다. 2018.9.14
박경미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서울 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안전점검 의견서’에는 지난 4일 점검 때 촬영한 유치원 1층 복도와 놀이터 바닥, 인근 다세대주택 공사장 옹벽 등이 사진이 첨부됐다.
서울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벌어진 도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서울상도유치원의 지난 5월 31일(사진왼쪽)과 붕괴사고 이틀 전인 9월 4일(오른쪽)에 진행된 안전점검 시 촬영한 사진을 14일 공개했다. 지난 4일 촬영한 유치원 인근 도보 접합부가 더 벌어져 있다. 2018.9.14 [박경미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정동헌2

▲ 서울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벌어진 도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서울상도유치원의 지난 5월 31일(사진왼쪽)과 붕괴사고 이틀 전인 9월 4일(오른쪽)에 진행된 안전점검 시 촬영한 사진을 14일 공개했다. 지난 4일 촬영한 유치원 인근 도보 접합부가 더 벌어져 있다. 2018.9.14 [박경미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정동헌2

사진을 보면 지난 5월 31일 실시한 안전점검 때는 1층 원장실과 교무실, 복도 벽에 약한 금이 가 있었지만 9월 4일에는 균열이 수직과 수평으로 눈에 띄게 커졌다. 또 놀이터 바닥 접합부와 붕괴사고의 원인이 됐던 외부 옹벽도 벌어짐 현상이 급격하게 진행되고 있었던 점이 확인된다.
서울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벽체 균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서울상도유치원의 지난 5월 31일(왼쪽)과 붕괴사고 이틀 전인 9월 4일(오른쪽)에 진행된 안전점검 시 촬영한 사진을 14일 공개했다. 지난 4일 촬영한 유치원의 지상 1층 벽체에 균열이 더 크게 보인다. 2018.9.14 [박경미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정동헌2

▲ 서울상도유치원 붕괴 이틀 전 벽체 균열
(서울=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박경미 의원이 서울상도유치원의 지난 5월 31일(왼쪽)과 붕괴사고 이틀 전인 9월 4일(오른쪽)에 진행된 안전점검 시 촬영한 사진을 14일 공개했다. 지난 4일 촬영한 유치원의 지상 1층 벽체에 균열이 더 크게 보인다. 2018.9.14 [박경미 의원실 제공] 연합뉴스정동헌2

박 의원은 “사진을 통해 확인되는 상도유치원 붕괴사고의 전조는 너무나 확연했다”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각종 공사가 진행 중인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안전을 철저히 점검하여 우리 아이들이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