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60대 남자, 50대 여자 살해하고 자살

입력 : ㅣ 수정 : 2018-09-14 15: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전의 한 원룸에서 50대 여자가 흉기에 찔려 숨졌고, 살해 용의자인 60대는 자신의 사무실에서 자살했다.

14일 대전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쯤 대전 중구의 한 원룸에서 A(53·주부)씨가 흉기에 10여 차례 찔려 숨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서울에 사는 A씨의 아들이 “지난 12일 밤부터 엄마와 연락이 안된다”고 신고해 경찰이 행방을 찾고 있었다.

A씨 살해 용의자인 B(67·건축 관련업)씨는 지난 13일 오후 7시 30분쯤 자신의 사무실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아들이 발견했다. 재산분배를 담은 B씨의 유언장이 사무실에서 발견됐다. 이 사무실과 원룸은 900m쯤 떨어졌고, 원룸은 A씨 명의로 계약됐다.

경찰이 통화기록과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분석한 결과 B씨는 지난 12일 오후 5시쯤 이 원룸에 들어가 3시간 뒤에 나왔다.

경찰은 평소 두 사람이 만나온 것으로 미뤄 B씨가 A씨를 살해하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화장하기 직전 B씨의 시신을 수습해 A씨 시신과 함께 국과수에 부검을 의뢰하고 둘의 관계, 범행동기, 사망경위 등을 집중 조사하고 있다.

대전 이천열 기자 sk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