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시대가 저문다”…가수 아무로 나미에 은퇴 앞두고 들썩이는 일본

입력 : ㅣ 수정 : 2018-09-14 15: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요즘 일본에서는 내년 4월 말 아키히토 일왕의 퇴위를 앞두고 다양한 인물과 사물, 사건 등에 대해 ‘시대를 마감하는 한 획’으로서의 의미 부여가 한창이다. 여기에는 아키히토 일왕 시대의 연호인 ‘헤이세이’(平成) 30년 간을 떠나보내면서 일본사회가 느끼는 빛과 그림자에 대한 회고, 다음 시대에 대한 벅찬 기대감 같은 것들이 녹아 있다. 한 일본인 저널리스트는 “‘천황’(일왕)”이라는 존재가 일본과 일본인에게 어떤 의미를 갖는지 체감하기 어려운 외국인들로서는 좀체 느낄 수 없는 감정과 분위기”라고 전했다.
아무로 나미에 공식 홈페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무로 나미에 공식 홈페이지

일본 최고의 여가수로 한 시대를 풍미했던 아무로 나미에(41)의 오는 16일 은퇴도 ‘저무는 헤이세이’와 맞물리면서 일본 사회에 폭발적인 반향을 낳고 있다. 지난 7월부터 도쿄, 오사카, 후쿠오카, 오키나와 등에서 차례로 열리고 있는 특별전 ‘아무로 나미에 파이널 스페이스’에는 지금까지 40만명 정도가 다녀갔다. 현재 도쿄 전시회가 열리고 있는 시부야 행사장은 은퇴가 임박하면서 당일 표를 얻지 못할 만큼 인파가 이어지고 있다.
아무로 나미에 공식 홈페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무로 나미에 공식 홈페이지

1992년 데뷔 이후 사람들을 매료시켰던 아무로 나미에는 지난해 9월 은퇴를 선언했다. 그로부터 2개월 후에 발매된 베스트 앨범 ‘파이널리’는 지금까지 240만장 정도가 팔렸다. 앨범 발매 10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오리콘차트(가요순위)에서 ‘베스트10’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마지막 콘서트 투어를 담은 DVD와 BD(블루레이 디스크)가 출시돼 이틀 만에 판매고 109만장을 넘기며 일본 가요사를 다시 썼다.

아무로 나미에의 고향인 오키나와현 나하시의 한 신문사 건물 옥상에 설치된 높이 17m, 폭 5m의 거대한 사진은 SNS 인스타그램에서 사진촬영의 성지가 되며 시민과 관광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오는 15일 마지막 콘서트가 열리는 오키나와 기노완시 인근의 호텔은 ‘은퇴 직전에는 자신의 고향에서 라이브 공연을 할 것’라고 예상한 팬들의 예약이 1년 전부터 이어져 빈 방이 없어진지 오래다.
아무로 나미에 공식 홈페이지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무로 나미에 공식 홈페이지

후쿠오카에 본사를 둔 서일본철도는 아무로 나미에의 사진을 전동차와 고속버스 외부에 래핑해 운행 중이며 니시테츠후쿠오카는 아무로 나미에의 히트곡 ‘히어로’를 전동차 벨소리로 쓰고 있다.

워낙 오랫동안 국민가수로 군림해 온 아무로 나미에이지만, “헤이세이 시대를 상징했던 가수가 떠나간다”는 상실감과 연계되지 않았더라면 지금 정도의 화제성을 몰고 오지는 않았을 것으로 많은 사람들은 보고 있다.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