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지수 하락에 전업 투자자문사 순이익 66% 하락

입력 : ㅣ 수정 : 2018-09-14 14: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가지수가 하락하면서 전업 투자자문사의 순이익이 대폭 감소했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 4~6월 중 전업 투자자문사의 순이익은 140억원으로 전분기(414억원)보다 274억원(66.2%) 줄었다. 이는 코스피 등 주가지수 하락으로 고유재산 운용이익이 전분기(548억원) 대비 437억원이나 줄어서다. 수수료수익도 전분기(310억원) 대비 3억원(1.0%) 증가하는 데 그쳤다. 전업 투자자문사의 자기자본순이익률(ROE)도 10.0%로 15.7%p 감소했다.

상위 5개사가 전체 투자자문사 분기순이익의 71%를 차지하는 등 양극화는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업 투자자문사 176곳 중 79곳은 흑자를 기록했지만 97곳은 115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적자회사 비율은 55.1%로 전분기 49.1%보다 6.0%p 늘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고유재산 운용실적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 시장상황에 따라 영업 실적 및 수익성이 크게 변동하고 있다. 양극화에 따라 중소형사의 수익성 및 성장성은 여전히 취약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