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그룹 카라 출신 구하라, 헤어지자는 남자친구 폭행 의혹

입력 : ㅣ 수정 : 2018-09-13 17: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카라 출신의 방송인 구하라(27)씨가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는다.
구하라

▲ 구하라

13일 오전 0시 30분쯤 강남구 논현동의 빌라에서 구씨가 남자친구 A(27)씨를 폭행했다는 신고가 서울 강남경찰서에 접수됐다.

구씨는 헤어디자이너인 남자친구 A씨가 이별을 요구하자 화를 참지 못하고 다투다 A씨를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에 직접 폭행을 당했다고 신고했다. 구씨는 ‘쌍방폭행’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구씨에게 연락해 출석 일정을 잡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구씨의 소속사인 ‘콘텐츠와이’ 측은 구씨의 폭행 혐의에 대해 “담당자가 사실 확인 중이지만 연락이 잘 닿지 않는 상태”라면서 “구씨의 입장을 확인한 뒤 공식 입장을 밝히겠다”고 전했다.

고혜지 기자 hjk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