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는 숙였지만 책임엔 말 아낀 정운찬 KBO 총재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23: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병역 문제, 국민 정서 못 살펴 죄송” 사과
“4년 전 비해 관중 이탈 적어” 해명 엉뚱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12일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선발 과정에서 촉발된 병역혜택 논란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정운찬 한국야구위원회(KBO) 총재가 12일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선발 과정에서 촉발된 병역혜택 논란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뉴스1

정운찬 KBO 총재가 아시안게임 야구대표팀 구성 과정에서 촉발된 병역혜택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한국야구미래협의회를 신설해 국가대표 선발을 비롯한 야구 전반의 구조적 문제에 대해 잡아내겠다고도 했다.

한국프로야구 수장이 자청해 기자회견을 열었지만 해명 과정에서 “4년 전 인천아시안게임보다 관중 이탈이 적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희석시키거나 논란의 책임 소재와 관련해 말을 아껴 ‘실속 없는 사과’라는 비판이 나온다.

정 총재는 12일 서울 강남구 야구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야구 3연패를 달성했다. 그러나 외형의 성과만을 보여드린 것에 대해 죄송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 유구무언이다”며 “KBO가 국위선양이 어떠한 가치보다 우선한다는 과거의 기계적 성과 중시 관행에 매몰돼 있었음을 고백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병역문제와 관련한 국민 정서를 반영하지 못해 죄송하다”며 “‘페어플레이’와 ‘공정하고 깨끗한 경쟁’이 이 시대가 요구하는 진정한 가치임을 절실히 깨닫게 됐다”고 덧붙였다.

선동열 감독이 이끈 야구 국가대표팀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이를 지켜본 야구팬들의 시선은 여전히 싸늘하다. 이번에 병역혜택을 못 받으면 현역 병사로 복무해야 했던 오지환(LG)과 박해민(삼성)이 팽배한 비판 여론을 무시하고 대표팀에 발탁됐기 때문이다. 오지환과 박해민이 아시안게임에서 미미한 활약에 그치자 원성은 더욱 커졌다. 심지어 아시안게임이 열리기 전과 비교해 프로야구 관중수가 줄고, 중계 시청률이 떨어지는 등 야구판 전체가 후폭풍에 휩싸였다.

정 총재는 개혁 요구와 관련해 “프로(KBO 5명 추천)와 아마추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5명 추천)를 대표하는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한국야구미래협의회를 구성하겠다”며 “한국 야구계 전반을 들여다보고 갖가지 구조적인 문제들을 바로잡겠다. 아시안게임 대표 선발 과정도 다시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다만 정 총재는 논란의 선수들이 태극마크를 달게 된 경위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듣고 있지만 비공식적인 것이다”며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한국야구미래협의회를 이번 사태의 해결책으로 내세우면서도 “(그곳에서) 선수 선발을 담당하지는 않는다”고 못박았다. “(10개 구단) 각 팀에서 한 명씩은 (대표팀에) 들어가야 한다”며 선제적으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듯한 발언도 나왔다.

2014 인천 대회 때와 비교해 아시안게임 이후 관중·시청률 감소 수치를 일일이 거론하며 현재의 이탈 폭이 더 적다는 평가를 내리자 일각에서는 ‘현실 인식이 안일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8-09-1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