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에메랄드빛 눈동자’ 소녀 모델 티렌느 블롱도

입력 : ㅣ 수정 : 2018-09-12 16: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년 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소녀로 불린 프랑스 모델 티렌느 블롱도(16)의 근황 미모가 화제다.

에메랄드 빛 눈동자에 또렷한 이목구비로 전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았던 소녀 모델 블롱도가 최근 자신의 패션 브랜드 ‘헤븐 메이 클로싱’ 런칭을 앞두고 있단 소식을 전했다.

아직 정식 런칭 전임에도 많은 팬들이 그의 패션 브랜드에 큰 관심을 보이고 있는 상황.

블롱도는 세계적인 패션 잡지인 보그의 최연소 모델로 발탁되며 각종 명품 브랜드의 뮤즈로 꼽히기도 했다.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한 블롱도의 근황 사진 속에는 그의 사랑스러우면서도 트렌디한 일상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금발 머리에 푸른 눈동자를 가진 그의 오묘한 매력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