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박병호 37호포 앞세워 ‘가을야구 경쟁자’ LG 상대 값진 승리

입력 : ㅣ 수정 : 2018-09-11 22:2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홈런 때리고 기뻐하는 박병호 넥센 박병호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LG와의 경기 9회 타석에서 솔로홈런을 때려낸 뒤 3루 앞에서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배우근기자 kenny@sportsseoul.com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홈런 때리고 기뻐하는 박병호
넥센 박병호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LG와의 경기 9회 타석에서 솔로홈런을 때려낸 뒤 3루 앞에서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배우근기자 kenny@sportsseoul.com

4위 넥센이 가을야구 경쟁을 벌이고 있는 5위 LG를 상대로 귀중한 승리를 따냈다.

넥센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KBO리그 LG와의 원정 경기에서 3-1로 승리를 낚았다. 64승 61패가 된 넥센은 2연승을 달리며 LG와 격차를 2.5게임으로 벌렸다. 이날 경기 전까지 올시즌 LG를 상대로 4승10패로 열세를 겪던 넥센은 중요한 경기를 가져오며 한숨을 돌렸다.

2-1로 한 점 차 팽팽한 승부를 벌이던 9회초 선두 타자로 등장한 박병호는 LG 고우석의 4구를 때려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비거리 130m 솔로포를 터트렸다. 시즌 37호 홈런을 때린 박병호는 제이미 로맥(SK)과 함께 KBO리그 홈런 공동 2위가 됐다. 이날 멀티 홈런을 때린 두산의 김재환이 38개로 이 부문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넥센의 선발 투수 제이크 브리검은 6이닝 동안 6피안타 5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8승(7패)째를 거뒀다. LG의 김대현도 선발 투수로 나와 5이닝을 2실점으로 잘 막아냈지만 타선이 터지지 않아 시즌 8패(2승)째를 기록했다.

경기 후 박병호는 “경기 초반에 내 역할을 잘 해냈으면 조금 쉽게 갈 수 있었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은 아쉽다”며 “타이트한 승부였는데 마지막 타석에서 나온 홈런으로 점수도 벌리고 분위기도 가져올 수 있어서 다행이다”고 말했다. 그는 “홈런이 더 많이 나오면 좋지만 신경을 많이 쓰면 나와 팀 모두에게 마이너스라고 생각한다”며 “아시안게임 이후 체력적으로 조금 힘든 것은 사실이지만 티를 안 내려고 한다. 이것 또한 이겨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개인적으로 타점을 조금 더 신경쓰고 있다. 나가 있는 주자들을 불러들일 수 있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 남은 경기 계속 순위 싸움을 할 텐데 더 정신을 차리고 경기에 임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브리검은 “팀이 승리를 거둬서 기쁘다. 현재 4위에서 7위까지 순위가 촘촘하게 엮여 있는데 오늘 바로 밑 (순위) 팀과의 첫 경기에서 승리를 거둔 점이 큰 의미가 있는 것 같다”며 “초구부터 공격적으로 들어갔고 상대의 타격을 이끌어내면서 아웃 시키려고 했는데 개인적으로 결과가 좋았던 것 같다. 앞으로도 선발 투수로서 팀 승리를 위해 최선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9수능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