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화려한 무대매너’ 소이 “최고의 라운드걸 목표”

입력 : ㅣ 수정 : 2018-09-08 15: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슬기와 임지우를 능가할래요” 지난 6일 서울 왕십리 디노체컨벤션에서 네오파이트13에 열렸다. 네오파이트의 라운드걸로 활약하게 될 ‘네오걸’은 인기모델 소이를 비롯해서 조인영, 홍혜진 등이 맡았다. 특히 소이는 아름다운 용모와 화려한 라인 그리고 무대매너로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소이는 모델로서 인기 걸그룹 헬로비너스의 미모담당 멤버 나라를 닮아 진작부터 나라의 ‘도플갱어’로 알려지며 관계자는 물론 팬들의 관심을 받았다.

소이는 “전부터 나라를 닮았다고 많이 들었다. 기쁘다. 하지만 팬들에게 얼굴이 아닌 다양한 퍼포먼스로 사랑을 받고 싶다”며 “라운드걸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에는 격투기 단체가 많아 라운드걸의 인지도가 중요하다. 팬들의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라운드걸 중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모델은 로드FC의 최슬기와 임지우다. 선배들이 열심히 하는 모습을 TV로 자주 봤다. 후발주자지만 선배들의 모습을 거울삼아 더욱 열심히 하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이날 소이는 초미니 핫팬츠와 탱크톱으로 무장해 자신의 매력을 발산했다. 8등신의 라인의 몸에 라운드 표지판을 들고 관중석에서 팬들과 소통을 하기도 했고, 라운드서는 춤을 추며 경기장의 분위기를 ‘업’시키기도 했다.

네오파이트의 한 관계자는 “2년 만에 대회를 속개했다. 소이가 인기가 높아 인지도를 높이는 데 큰 도움이 됐다. 굉장히 매력이 많은데다 적극적이다. 함께 일하게 돼서 기쁘다”며 만족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한국의 대표적인 레이싱 대회인 슈퍼레이스의 본부모델로 자타가 공인하는 한국의 인기모델인 소이가 앞으로 네오걸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해진다.

스포츠서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