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팩트 체크] 브렉시트 탓 EPL 4명 중 한 명은 리그를 떠난다?

입력 : ㅣ 수정 : 2018-08-11 09: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축구 팬들 사이에도 브렉시트가 이뤄지면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는 유럽연합(EU) 출신 선수들도 비(非)EU 선수와 같은 대우를 받게 돼 전체 선수 4명 가운데 한 명은 워크퍼밋을 얻지 못하게 될 것이란 믿음이 널리 퍼져 있는 것 같다.

그래서 BBC가 팩트 체크를 해봤다. 결론부터 소개하면 이렇다. 워크퍼밋을 자동적으로 얻긴 힘들어지겠지만 그렇다고 축구협회(FA)의 예외 인정 패널을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하긴 어렵다는 것이다. 풋볼 매니저란 비디오게임을 만드는 회사인 스포츠 인터랙티브의 마일스 제이콥슨은 9일(이하 현지시간) BBC 라디오4와의 인터뷰를 통해 브렉시트가 EPL에 미칠 잠재적인 영향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제이콥슨도 EU 출신 선수들을 위한 규정이 비EU 선수들과 같아진다면 전체의 25%인 152명이 “분명히 워크퍼밋을 자동으로 얻지 못하게 될 것”이라고 인정했다. 비EU 선수들을 위한 규정은 간단치가 않다. 워크퍼밋을 원하는 선수는 FA로부터 Governing Body Endorsement(GBE)을 받아야 한다. 이것은 지난 2년 동안 국가대표팀 경기에 자신이 얼마나 뛰었는지를 증명하는 것이다. 다만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에 따라 충족시켜야 할 비율이 달라진다. FIFA 랭킹 1~10위까지는 30%, 11~20위는 45%, 21~30위는 60%, 31~50위는 75% 이상이다.
그러나 이를 충족하지 못해도 다른 길이 없는 건 아니다. 해당 클럽이 예외 인정 패널에 워크퍼밋을 신청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국제대회 출전 경험이 조금 부족해도 GBE 자격이 충분하다고 주장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상대적으로 높은 이적료, 높은 연봉을 지급하거나 과거 유럽축구연맹(UEFA)이나 톱 리그에서 뛰었던 전력이 있으면 예외를 인정받을 수 있다. 기본적으로 그런 요소들을 포인트로 채점해 누적 관리하기 때문에 특정 선수가 워크퍼밋을 얻을 수 있느냐, 없느냐를 일괄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다.

제이콥슨은 알렉산드레 라카체트(아스널)을 예로 들었다. 프랑스 대표로 지난 2년간 단 세 경기에 나서 자동 GBE를 충족하지 못하지만 아스널이 지난해 리옹에게 지급한 4650만 파운드의 이적료와 연봉 1000만 파운드 이상을 받는 것으로 보도돼 패널을 통과하기 어렵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그는 나중에 트위터를 통해 라카체트를 언급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프랑스에서 태어났지만 국적이 알제리인 리야드 마레즈(맨체스터 시티)와 이탈리아 미드필더 조르지뉴(첼시)는 각각 6000만 파운드와 5700만 파운드의 이적료와 연봉들이 예외 인정 패널을 만족시켜주길 희망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레즈는 2014년 프랑스 리그2 르 하브레에서 레스터로 옮길 때 워크퍼밋을 얻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였다.

EU 선수들이 비EU 선수들과 똑같은 대우를 받게 될지 현재로선 알 수가 없다. 영국과 EU 사이에 다른 협정이 만들어질 수 있다면 기존 선수들은 계속 남을 수 있게 된다. 하지만 얼마나 많은 비EU 선수들이 예외를 인정받기 어려울지 말하기 곤란한 상황이다. 그럼에도 분명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챔피언십(2부 리그) 등 하위 리그로 내려갈수록 A매치 출전 경험이 부족할 수밖에 없는 데다 예외를 인정받기 어려워 브렉시트의 영향을 더 직접적으로 받을 것이라고 결론내렸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