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노스 “영변 원자로 냉각시스템서 작업 계속…가동징후 불투명”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17: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냉각수 배출·차량 통행 등…“우라늄농축시설은 의미 있는 활동 관측 안 돼”
38노스 “영변 원자로 냉각시스템서 작업 계속…가동징후 불투명” 북한의 영변 핵 관련 시설에서 냉각수 배출, 차량 통행 등 일련의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이지만 원자로 가동 징후는 불분명하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사이트인 38노스가 9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지난달 31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 판독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38노스 “영변 원자로 냉각시스템서 작업 계속…가동징후 불투명”
북한의 영변 핵 관련 시설에서 냉각수 배출, 차량 통행 등 일련의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이지만 원자로 가동 징후는 불분명하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사이트인 38노스가 9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지난달 31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 판독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연합뉴스

북한의 영변 핵 관련 시설에서 냉각수 배출, 차량 통행 등 일련의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보이지만 원자로 가동 징후는 불분명하다고 미국의 북한 전문사이트인 38노스가 9일(현지시간) 밝혔다.

38노스는 지난달 31일 촬영된 상업용 위성사진 판독결과를 토대로 이같이 분석했다.

38노스는 “영변 핵과학연구단지에서 5MW(메가와트) 원자로의 2차 냉각 시스템에 관한 작업이 계속 진행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종전 냉각수 배출관에서는 낮은 유량의 냉각수가 배출되는 것으로 관찰됐는데, 이는 아마도 원자로가 가동되는 것이라기보다 이전에 원자로를 가동하면서 발생한 잔존 열을 식히는 것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38노스는 분석했다.

5MW 원자로의 2차 냉각 시스템과 연관된 새 펌프실 옆의 구룡강에서 준설이 계속 이뤄지는 모습이 포착됐고, 이는 시스템 개선 작업이 완료되지 않았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38노스는 해석했다.

다만 38노스는 새 펌프실이 원자로 가동 징후를 최소화하기 위한 새 배출구로서 기능해 왔던 게 아닌가 하는 의문도 제기된다고 전했다.

구룡강 서안에서는 준설이 계속되고 있고, 구룡강을 가로질러 저수지를 형성한 제방 댐을 개조하는 작업이 시작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원자로 냉각을 위해 지속해서 용수를 공급하려는 의도로 38노스는 풀이했다.

최소한 1개(2개로 추정)의 이동식 기중기/굴착기는 현재 댐 위에서 작업 중인 것으로 촬영됐다. 이는 향후 있을지 모를 심각한 홍수로 인한 댐의 균열이나 유실로부터 댐을 보호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또 5MW 원자로 및 실험용 경수로(ELWR)의 안과 주변에서 차량 통행이 계속 이뤄지는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실험용 경수로가 가동을 시작했다는 것을 식별할 흔적은 없었다고 38노스는 전했다.

방사화학실험실의 활동 또한 낮은 수준에서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차장에 트럭 2대가 있고, 환기빌딩 굴뚝에서 회색 연기가 흘러나오는 것으로 보이는데 빌딩 옆에서 자라는 덩굴이나 초목류는 아니지만 정확한 확인은 어려운 것으로 파악됐다.

아울러 기반시설 개선 공사가 최근 끝난 우라늄 농축 시설이나 방사성 동위원소 생산 시설에서는 의미있는 활동이 관측되지 않았다고 38노스는 전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