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보조댐 사고원인 조사 본격화…2개 위원회 가동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15: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 35명, 실종자 99명…이재민 수천명
라오스 처참한 수마의 흔적 27일 라오스 보조댐 사고로 수몰됐던 아타프주 6개 마을 가운데 하나인 코콩 마을의 처참한 수몰현장. 2018.7.27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라오스 처참한 수마의 흔적
27일 라오스 보조댐 사고로 수몰됐던 아타프주 6개 마을 가운데 하나인 코콩 마을의 처참한 수몰현장. 2018.7.27 연합뉴스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로 대규모 인명 및 재산 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라오스 정부가 사고 원인 조사를 전담할 2개 위원회를 가동하기로 했다고 현지 일간 비엔티안타임스가 10일 보도했다.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는 전날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원인 조사를 위한 ‘총리 결정문’을 통해 조사위원회 구성 방식과 운영 방침 등을 공개했다.

우선 라오스 정부는 대규모 홍수를 유발한 보조댐 사고의 원인을 찾기 위해 ‘사실 확인’(fact finding) 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라오스 부총리와 정부 감사기구 최고 책임자가 주도하고 관련 부처 및 기관 대표 14명이 참여하는 사실확인위원회는 보조댐 붕괴의 직접적인 원인 규명을 담당한다.

위원회는 이를 위해 측량, 설계, 시공, 검사 및 승인 기준 등 댐 건설 전 과정을 세세하게 들여다볼 예정이다.

그동안 시공사와 댐 프로젝트에 투자한 라오스, 태국 업체들은 계속된 폭우로 많은 물이 유입됐고, 이 때문에 댐 일부가 유실된 것이 댐 붕괴와 홍수 발생의 원인이라고 주장해왔다.

반면 라오스 정부 관계자들은 부실시공 가능성 등을 제기했고, 댐이 매년 우기에 예상되는 많은 비를 견딜 수 있도록 시공되었어야 한다는 입장이다.

통룬 총리는 “사실확인위원회는 국민과 국제사회가 인정할 수 있는 결과를 내놓기 위해 면밀하고 투명한 조사를 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국내외 전문가와 옵서버의 도움을 받아야 하며 국제기구와 개발 파트너에게 재정·기술 분야의 지원을 요청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가동되는 또 하나의 조사위원회는 감사기구 최고 책임자 감독 아래 댐 건설 및 관리 담당자를 대상으로 법 위반 사항이나 붕괴를 유발했을 수 있는 변칙과 부정이 있었는지를 조사한다.

한편, 지난달 23일 발생한 세피안-세남노이 수력발전소 보조댐 사고로 지금까지 확인된 사망자는 35명, 실종자는 99명이며, 이재민도 수천 명에 달한다.

라오스 당국은 이번 사고를 계기로 현재 완료했거나 진행중인 모든 수력발전소 프로젝트에 대한 정밀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신규 수력발전소 프로젝트는 전면 보류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