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영, 취임 후 첫 광주행…“5·18정신 계승 선거제도 혁명”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1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화 지도부, 광주서 현장 최고위…기아차 공장 방문
5·18열사 기리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0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윤상원 열사 묘비를 쓸어만지고 있다. 2018.8.10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5·18열사 기리는 정동영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가 10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윤상원 열사 묘비를 쓸어만지고 있다. 2018.8.10 연합뉴스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가 출범 후 처음으로 10일 당의 전통적 지지기반인 광주를 찾았다.

평화당은 이날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현장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5·18 정신 계승’을 외치며 등 돌린 호남 민심을 향한 구애에 나섰다.

취임 일성으로 선거제도 개혁을 주장한 정 대표는 이날도 선거제도 개선 필요성을 강조했다.

정 대표는 회의에서 “실천적으로 5·18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서 한국정치의 제도 혁명을 이뤄야 할 때”라며 “18년 전 평화민주당의 김대중 당시 총재가 지방자치를 이뤘듯이 평화당이 2018년 말까지 당의 명운을 걸고, 정치 생명을 걸고 꼭 정치제도, 선거제도 개혁을 이루겠다”고 말했다.

유성엽 최고위원은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최저치인 58%를 기록하고 있고, 청와대와 정부의 갈등설이 제기되기도 한다”며 “현재 경제난이 심각해지면 제2의 IMF 위기가 오는 것 아니냐는 우려와 지적이 나오는 심각한 상황”이라며 경제실패 원인 규명을 위한 대토론회를 제안했다.

최경환 최고위원은 “평화당은 호남을 대변하는 유일 정당이고, 호남 정치를 끌고 나가야 하는 정당”이라며 “호남을 기반으로 전국 정당화의 길을 가겠다. 광주 시민들이 평화당을 지키고 키워달라”고 읍소했다.

평화당은 회의에서 선거제도개혁특위, 갑질근절대책특위, 공공부문개혁 경제살리기특위를 구성하고, 특위 위원장에 천정배, 조배숙, 유성엽 의원을 각각 임명하기로 의결했다.

이어 평화당 지도부는 국립 5·18 묘지를 참배한 뒤 기아차 광주공장을 방문해 현장 목소리를 청취한다.

평화당은 앞서 지난 6일 정 대표 취임 첫 최고위원회를 부산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에서 개최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KBS라디오에 출연해 이 같은 행보에 대해 “왼쪽이냐, 오른쪽이냐가 아니라 아래로 내려가는 것”이라며 “이 시대에 대표적으로 아프다고 소리 지르는 분들의 이야기를 듣고 현장에서 대안을 제시하는 게 평화당의 일”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