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쉼터 된 도서관, 농촌지역도 북캉스족 급증

입력 : ㅣ 수정 : 2018-08-10 23: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증평군립도서관 자료실에서 주민들이 책을 보고 있다. 증평군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증평군립도서관 자료실에서 주민들이 책을 보고 있다. 증평군 제공

폭염이 계속되면서 농촌지역도 도서관에서 더위를 피하려는 ‘북캉스족’들이 크게 늘고 있다. 평소 도서관을 찾지 않던 어른들의 이용이 눈에 띄게 늘어났다는 게 도서관들의 공통된 얘기다.

11일 충북 증평군에 따르면 지난달 증평군립도서관 이용객이 3만654명을 기록했다. 6월 이용객은 2만1859명이다. 무려 9000명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사람이 몰리자 예전에 보지 못했던 풍경들이 도서관에서 연출되고 있다.

군립도서관 관계자는 “어린이자료실을 둘러보면 아이는 책을 읽고 아빠는 코를 골며 자는 등 재미있는 모습들이 자주 목격된다”며 “아이와 함께 도서관에 와서 조용히 뜨개질을 하는 엄마들도 있다”고 전했다. 지난달 22일 군립도서관 다목적 홀에서 진행된 마술극 공연에는 260여명의 관람객이 몰렸다. 자리가 부족해 150여명이 통로와 무대 앞에 돗자리를 깔고 앉아 관람했다. 이날 하루에만 2000여명이 도서관을 찾았다.

진천군 덕산면에 위치한 생거진천혁신도시 도서관은 몰려드는 사람들로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이 도서관은 하루 평균 400명이 찾아오다가 여름철 폭염이 시작되면서 최근에는 하루에 1000명 이상이 다녀가고 있다. 7월 한달 이용객은 1만4300명을 기록했다. 지난해 5월 개관 이래 가장 많은 이용객이다. 이 도서관은 오전 9시 개관이지만 오전 8시부터 이용객들이 찾아와 줄을 서서 입장하는 진풍경까지 펼쳐지고 있다.

혁신도시도서관 관계자는 “더위를 피하기 위해 노인분들이 손주들과 함께 오는 등 가족단위 이용객이 부쩍 늘었다”며 “우리 도서관은 친환경에너지를 쓰다보니 전기료부담이 적어 냉방을 더 시원하게 하고 있는데, 소문이 나면서 주민들이 많이 찾는 것 같다”고 즐거워했다. 이어 “사람이 많다보니 도서관에 생동감이 넘쳐 좋다”고 말했다.

단양 다누리도서관은 7월 이용객이 전달보다 3000명 정도 늘어난 1만8605명을 기록했다. 음성 대소도서관은 6월 이용객이 2929명을 기록하더니 7월들어 3714명으로 증가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